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겉그림
 겉그림
ⓒ 샨티

관련사진보기

 

<변화를 위한 그림 일기>

 정은혜
 샨티
 2017.6.26.

 
그림을 사실적으로 잘 그리지 못한다면 사실적으로 안 그리면 된다. 선을 똑바로 긋지 못한다면 삐뚤빼뚤 그으면 된다. (87쪽)

왜 이렇게 안 될까 싶을 적에는 문득 멈추고서 생각을 고쳐 보기로 합니다. '스스로 안 되거나 어렵다고 여기니 안 되거나 어렵지는 않을까?' 하고요. '더 그럴듯하거나 보기좋게 되기를 바라는 나머지 안 되거나 어렵지는 않나?' 하고요.

아이들이 어떤 일이 안 되거나 어렵다고 할 적마다 곰곰이 생각하고서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너는 오늘 이 일을 무척 잘하지 않니? 그런데 저 일이 오늘 안 된다고 그러지? 그런데 네가 더 어릴 적에는 오늘 이렇게 쉽게 하는 이 일이 너무 어렵고 안 된다고 했어. 저 일도 같아. 안 되거나 어렵다는 생각이 아니라, 그저 가볍게 해보기만 하면 돼. 해내려 하지 말고 그저 해봐."
 
인간이 인간인 이유는 창조하고 상상하고 표현하기 때문이다. (24쪽)

삶책 <변화를 위한 그림 일기>(정은혜, 샨티, 2017)는 오늘 하루를 언제나 스스로 그리는 길을 들려주려 합니다. 누구보다 이 책을 쓴 분 스스로 '될까 안 될까' 하는 생각을 놓아버리려고 했던 걸음을 들려주려 합니다. 어떤 일을 맞닥뜨릴 적마다 '해낸다'는 생각이 아닌 '해본다'는 생각으로 나아가려고 그림을 그리는 하루를 들려주려 해요.

어쩌면 '그냥 해도 어려운데 그림까지 그리라니 더 어렵지 않나?' 하고 여길 수 있습니다. 맞아요. 그림은 붓솜씨가 뛰어난 사람만 그려야 하는 줄 여길 수 있겠지요. 그렇지만 달리 생각해 볼 노릇입니다. 우리가 그림을 왜 그릴까요? 번듯한 곳에서 내보여서 자랑을 해야 하니 그림을 그릴까요? 비싼값에 팔 수 있는 그림을 그려야 할까요? 화가라는 이름을 얻도록 그림을 그려야 할까요?
 
인간은 이미지로 상상을 하고, 이미지로 기억을 하고, 이미지로 꿈을 꾼다. (176쪽)

우리 스스로 본 대로 그리면 됩니다. 우리 스스로 느낀 대로 그리면 됩니다. 서른 살 쉰 살 일흔 살 나이에 어린이마냥 삐뚤빼뚤하게 그린다면 부끄러울까요? 부끄러울 일이란 무엇일까요? 예순 살이 되도록 자전거를 못 탄대서 부끄럽지 않습니다. 일흔 살이 되도록 운전면허를 안 땄기에 부끄럽지 않습니다. 이웃집은 몇 억에 이르는 집을 장만해서 산다지만 우리 집은 달삯을 겨우 치른대서 부끄럽지 않습니다.

남하고 대어서 더 나아야 하기 때문에 그림을 그리지 않습니다. 이웃하고 견주어서 더 좋아야 하기 때문에 돈을 벌어야 하지 않습니다. 오늘 하루를 스스로 즐겁게 짓고 싶기에 그림을 그려요. 오늘 이 보금자리를 알쓸살뜰 가꾸는 기쁨을 맛보려고 돈을 벌어요.
 
 열두 살 어린이는 아버지한테 선물로 그림 하나를 빚어서 건넵니다. 이 그림을 책상맡에 놓으면서 늘 바라봅니다. 누가 묻더군요. 어떻게 열두 살 어린이 이렇게 잘 그리느냐 하고. 저는 가볍게 대꾸합니다. "열두 살 어린이는 이 그림을 빚기까지 열두 해 동안 날마다 그림을 그리며 놀았어요."
 열두 살 어린이는 아버지한테 선물로 그림 하나를 빚어서 건넵니다. 이 그림을 책상맡에 놓으면서 늘 바라봅니다. 누가 묻더군요. 어떻게 열두 살 어린이 이렇게 잘 그리느냐 하고. 저는 가볍게 대꾸합니다. "열두 살 어린이는 이 그림을 빚기까지 열두 해 동안 날마다 그림을 그리며 놀았어요."
ⓒ 사름벼리/최종규

관련사진보기

 
당신을 아주아주 사랑하고, 당신을 늘 지지하고 응원하고, 당신의 가능성을 펼쳐 열어 보이는 그러한 존재가 당신 안에도 있다. (195쪽)

달라지고 싶으니 말을 톡 내놓습니다. 바뀌고 싶으니 글 한 줄 슬쩍 씁니다. 거듭나고 싶으니 그림 한 자락 가만히 빚습니다. <변화를 위한 그림 일기>라는 이름이란 "달라지고 싶은 마음을 그리기"요 "스스로 바꾸려는 생각을 그리기"요 "사랑으로 거듭나려는 길을 그리기"입니다.

우리 그림이 어린이스럽다면, 어린이 곁에 앉아서 같이 그림을 누려 봐요. 우리 그림결이 엉성하다면 우리 곁에서 그림을 그리는 어린이가 오히려 기운을 얻을 수 있습니다. 그림질이 서툰 어린이는 '어른이어도 그림을 잘 그리지 않는다면, 어린이인 나는 나대로 그려도 되겠구나!' 하고 생각할 수 있답니다. 잘 해내어도 좋으나, 그저 즐거이 해보기만 해도 더없이 좋습니다.

덧붙이는 글 | 이 글은 글쓴이 누리집(blog.naver.com/hbooklove)에도 함께 올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한국말사전을 새로 쓴다. <사전 짓는 책숲 '숲노래'>를 꾸린다. 《우리말 꾸러미 사전》《우리말 글쓰기 사전》《이오덕 마음 읽기》《우리말 동시 사전》《겹말 꾸러미 사전》《마을에서 살려낸 우리말》《시골에서 도서관 하는 즐거움》《비슷한말 꾸러미 사전》《10대와 통하는 새롭게 살려낸 우리말》《숲에서 살려낸 우리말》《읽는 우리말 사전 1, 2, 3》을 썼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