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안산청년공간1 안산 청년공간 토크쇼가 진행되고 있다.
▲ 안산청년공간1 안산 청년공간 토크쇼가 진행되고 있다.
ⓒ 황정욱

관련사진보기



"청년이 삶의 활력을 얻고 그 에너지를 다시 지역에 환원할 수 있는 상생의 공간."
"새로운 만남을 통해 새로운 가능성과 영감을 얻을 수 있는 곳."
"어떤 청년이라도 소외되지 않는 곳, 부담 없이 비빌 공간."

- 안산 청년공간 토크쇼 '청년공간은 청년들에게 어떤 의미인가?'에 대한 답변 중
 

경기도 안산시에 최초로 '청년소통공간'이 생긴다. 안산시에 따르면 단원구 와동에 위치한 구)시립와동영아어린이집을 리모델링해 지하 1층 지상 2층의 연면적 475.3㎡ 규모로 대회의실, 다목적연습실, 휴게카페, 책방, 청년학교 등을 조성해 2020년 상반기, 청년소통공간이 공개된다.

그동안 안산시에서는 청년큐브 등 청년 창업 분야에 한정한 청년 공간은 있었지만 청년이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는 공간은 처음 생긴다. 이미 서울시는 2013년 청년허브가 만들어졌고 그 이후에도 권역별로 무중력지대 등 10개가 넘는 소통공간이 존재해 청년들이 그 공간을 통해 다양한 활동과 청년정책의 혜택을 받고 있다. 가까운 시흥시, 수원시 등에도 다양한 청년공간이 존재한다.

지난 2014년 안산 지역에서 청년 문제를 당사자들이 스스로 해결하겠다는 의지로 만들어진 '안산청년네트워크'에서는 결성 이후 지속적으로 청년 공간의 필요성을 안산시에 요구해왔다고 한다. 그리고 최초의 청년소통공간의 탄생을 앞두고 그 공간이 어떠해야 하는지 청년들 스스로 생각을 나누는 자리를 갖기 위해 지난 21일 청년큐브 초지캠프에서 안산청년공간 토크쇼 '드디어 안산에도 청년공간이?'를 열었다.

토크쇼에는 안산에 거주하거나 일하는 청년, 관심 있는 타지역 청년, 관련 공무원, 관심 있는 시의원과 정치인까지 100여 명이 참여해 청년 공간에 대한 관심을 보였다.

토크쇼는 먼저 청년공간을 청년 스스로 운영해오고 있는 선진 사례를 공유하기 위해 박동광 서울시 청년공간 무중력지대 성북 센터장이 무대에 올라 공간 운영의 과정과 다양한 이야기를 공유했다. 박 센터장은 "청년들에게 주어진 작은 공간(1인 가구)을 넘어 서로 공유할 수 있는 '마당'과 같은 공간 그리고 청년들이 서로 공감하고 공통적인 것을 나눌 수 있는 커뮤니티 '마을'의 공간이 되고자 무중력지대를 만들어 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경영 안산시 인구청년정책 팀장이 무대에 올라 안산시 청년공간 추진 현황에 관해 설명했다. 청년 공간이 들어서는 와동 지역이 안산시에서는 다소 대중교통이 부족하고 구도심 지역이라 접근성이 떨어진다는 청년들의 질의에 이 팀장은 "위치에 대해 아쉬움은 모두가 인지하고 있지만 와동이 상대적으로 문화적 시설이 부족한 곳이기에 도시 전반 차원에서는 필요한 부분이기도 하고, 첫 청년 공간 이후 다른 권역에도 공간이 생길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안산청년공간2 안산 청년공간 토크쇼가 진행되고 있다.
▲ 안산청년공간2 안산 청년공간 토크쇼가 진행되고 있다.
ⓒ 황정욱

관련사진보기

 

청년 당사자로 나선 김송미 안산청년네트워크 운영위원은 안산청년네트워크가 안산 지역 청년들의 의견을 수렴해 지난 2014년부터 지속해서 청년 공간의 필요성과 의미에 대해 요구해 온 과정을 강조했다. 김송미 위원은 "특히 2018년 지방선거에서 윤화섭 시장이 후보 시절 청년네트워크와 정책 협약을 맺었는데 그중 하나가 역세권에 청년종합센터 건립이었고 부분 수용하겠다고 답변했다"며 "접근성이 떨어지고 결정 과정에서 소통의 아쉬움이 있지만 최초로 생기게 되는 청년 공간이 잘 운영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은 청년들이 정책을 제안하고 답을 기다리는 상황에 머물렀다면 이제 청년 공간은 청년들이 직접 운영하고 정책을 집행하는 단계로 가야 한다", "그래야 지속 가능하고 지역 청년들의 실질적인 요구가 담길 수 있다고 본다" 등의 의견을 냈다.

마지막으로 무대에 오른 김태희 안산시의원(더불어민주당)은 "안산에 청년큐브 등 다양한 정책이 있지만 청년 정책이 왜 성과를 못 내는 것일까 해서 경기연구원의 연구 결과를 보니 눈에 보이는 실적 중심으로 정책을 설계하고 청년 문제에 근본적으로 다가가지 못한 부분이 있지 않나 생각이 든다"며 "국회에서 청년기본법 법안이 통과되면 각 지자체에서도 청년 정책에 대한 추진과 예산 책정의 근거가 되기에 더욱 활성화될 것이라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토크쇼에 참가한 한 청년은 "내가 사는 안산에 청년을 위한 공간이 생기고, 그에 대한 이야기를 이렇게 청년들이 나누고 있는 모습에 희망을 더 가지게 됐다"며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한편 토크쇼를 주최한 안산청년네트워크는 오는 12월 5일, 와동 청년 공간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를 할 수 있는 청년 공간 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경기도 안산에서 직장다니며 오마이뉴스 시민기자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오마이뉴스 속에서 시민들과 소통하고 정보를 공유하는 역할을 해보고 싶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