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성남시청 전경
 성남시청 전경
ⓒ 박정훈

관련사진보기


성남시(시장 은수미)는 전국 최초로 드론 전용 5G 상공망을 수정구 시흥동 한국국제협력단(KOICA·코이카) 운동장 일대에 설치한다고 25일 밝혔다.

지역 내 드론시험비행장 3곳 중 한 곳으로 정보통신(ICT) 5G 신기술을 접목한 유망 신모델 드론 육성 기반이 될 전망이어서 주목된다.

이와 관련 시는 25일 오전 11시 시청 9층 상황실에서 은수미 성남시장과 박진효 SK텔레콤㈜ ICT기술센터장, 황창화 한국지역난방공사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드론을 활용한 안전관리 및 기술개발 생태계 조성을 위한 업무 협약'을 가졌다.

성남시와 SK텔레콤은 드론 관련 스타트업(신생) 기업들이 참여하는 워킹 그룹을 구성해 5G 상공망 실증 테스트와 상용화를 지원한다.

협약에 따라 SK텔레콤은 오는 12월 30일까지 코이카 운동장 일대를 드론 전용 5G 상공망 클러스터로 구축한다.

드론 전용 5G 상공망은 기존 휴대폰용 5G 기지국 망과는 달리 상공 방향을 향한다. 드론의 4K급 고품질 저지연 영상데이터 전송이 가능해 드론 성능 테스트를 고도화한다.

관내 드론 관련 기업들이 시험비행을 통해 ICT 5G 신기술을 접목한 무인동력장치 신모델 개발을 원활하게 할 수 있게 된다.

SK텔레콤은 추가로 드론시험비행장 중 한 곳인 성남시청사 옆 저류지에 자율 비행 드론 장치를 설치해 드론의 도심지 실증사업을 운영한다.

자율 비행 드론은 지상에서 조종기를 이용해 드론을 바라보며 비행 방향이나 높이를 조정하지 않아도 된다. 초기 설정된 비행경로를 인식해 상공을 자율 비행하며 다양한 임무를 수행한게 된다. 

한국지역난방공사와는 지역 내 땅속 열 수송관 점검 체계 기술 공유에 나서기로 했다.

열화상 센서를 부착한 드론으로 지표면 온도 차를 측정해 3~10도 차이가 나는 곳은 열 수송관 보온재 기능 저하 등의 이상 징후로 감지해 보수·보강을 위한 정밀데이터를 구축한다.

이와 관련 한국지역난방공사는 내년도에 성남지역 드론 기업을 대상으로 열 수송관 안전 점검 체계 확립을 위한 사업을 공모할 방침이다. 
  
 25일 오전?11시 시청?9층 상황실에서 은수미 성남시장과 박진효?SK텔레콤㈜?ICT기술센터장,?황창화 한국지역난방공사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드론을 활용한 안전관리 및 기술개발 생태계 조성을 위한 업무 협약’ 모습
 25일 오전?11시 시청?9층 상황실에서 은수미 성남시장과 박진효?SK텔레콤㈜?ICT기술센터장,?황창화 한국지역난방공사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드론을 활용한 안전관리 및 기술개발 생태계 조성을 위한 업무 협약’ 모습
ⓒ 성남시 제공

관련사진보기

덧붙이는 글 | 경기 미디어리포트에도 송고됩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