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북한 포사격 관련 답변하는 정경두 국방부 장관 27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북한 포사격에 대한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11.27
 27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북한 포사격에 대한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11.27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북한이 최근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 창린도에서 해안포 사격을 한 것과 관련해 정경두 국방부장관은 27일 "북한에 대해 인내할 수 있는 만큼 인내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장관은 이날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북한의 해안포 발사를 계기로 9.19 군사합의를 어떻게 할지 밝혀달라'는 이은재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 "대비태세, 한미연합방위태세를 확실히 유지하면서 (비핵화를 위한 외교적 노력을) 최대한 지원할 것"이라며 이같이 답변했다.

이어 정 장관은 "어려운 상황이라는 것을 충분히 인식하고 있다"라면서 "그러나 북한의 비핵화가 중요하다"라고 부연했다.

앞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지난 23일 오전 창린도 부대를 방문해 해안포중대 2포에 사격을 지시했다. 군 당국은 이날 서해 창린도에서 김정은 위원장의 지시를 받은 북한군이 해안포 수발을 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창린도는 지난해 9월 남북 군사당국 간 체결한 9.19군사합의서에 규정된 해상 적대행위 금지구역(완충수역)에 위치해 있어, 북한의 해안포 사격은 군사합의를 위반한 것이다.

북한은 지난 25일 <조선중앙통신> 보도를 통해 "해안포중대 군인들은 평시에 자기들이 훈련하고 연마해 온 포 사격술을 남김없이 보여드렸다"라고 전했다.

정 장관은 북한의 해안포 발사를 인지한 시점에 대해 "23일 오전 10시 30분에서 40분 사이"라면서 "미세하게 음파를 탐지했다"라고 말했다.

사격 방향과 낙하지점에 대한 질의에 정 장관은 "정확하게 특정할 수 없었다, 그렇기 때문에 음파가 평소에 나오지 않았던 음파라서 그것이 어떤 상황인지 분석을 하고 있던 단계"라며 "북한에서 공개로 방송했기 때문에 그 시점과 우리가 확인해보니 (발사 날짜를) 특정할 수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이날 정 장관은 창린도 방어부대를 시찰한 김정은 위원장의 동선을 사전에 확인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해안포 도발을 준비하기 위한 동선을 확인했느냐'는 이은재 의원의 질문에 "해안포 도발을 할 것인지 까지는 특정할 수 없었지만, 여러 가지 움직임들은 지속적으로 확인하고 있었다"라고 답했다.

정 장관은 연평도 포격도발 9주기인 23일 북한이 해안포를 쏜 의도에 대해서는 "북미 간 진행되고 있는 협상과 관련된 부분들도 있고, 우리 대한민국에 던지는 메시지도 있을 것이고, 북한 내부적으로 상황을 안정시킬 목적도 있을 것으로 본다"라고 분석했다.

또 정 장관은 '북한이 9.19 군사합의를 위반했으니 우리도 북한에 합의를 파기하겠다고 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이 의원의 주장에 "북한에서 9.19 합의를 잘 준수할 수 있도록 촉구했고 앞으로 그런 행위를 하지 못하도록 항의도 했다, 군은 진행 중인 북한의 비핵화 활동이 제대로 진행될 수 있도록 철저히 감시하고 대비태세를 잘 유지하며 정부의 정책을 잘 뒷받침하고 최대한 인내하고 있다고 말씀드린다"라고 밝혔다.

또 그는 "중요한 것은 북한의 비핵화이고, 그런 차원에서 국방부는 대비태세, 한미연합방위태세를 확실히 유지하며 최대한 지원하고 인내할 수 있는 만큼 인내하고 (북한이) 그 선을 넘지 않도록 관리할 것"이라며 "국민들께도 직접적 피해가 절대로 없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방부는 전날 오전 서해 군 통신선을 통해 북측에 항의의 뜻을 전하고 팩스(fax)로 항의문을 보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