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9일오전 울산 중구 병영1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한 70개가 기초생활수급 담당 공무원에게 지역의 더 힘든 이웃들을 위해 써달라며 현금 300만원을 전달했다.
 9일오전 울산 중구 병영1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한 70개가 기초생활수급 담당 공무원에게 지역의 더 힘든 이웃들을 위해 써달라며 현금 300만원을 전달했다.
ⓒ 울산 중구청

관련사진보기

 
70대 기초생활수급자가 자신보다 더 힘든 이웃들을 위해 써달라며 300만원을 전달했다. 알고보니 그는 왼쪽 손목이 절단된 장애인으로, 참전수당과 장애인연금, 기초생활수급 등을 지원받아 생활해 오고 있었다.

자신이 기부한 사실이 알려지는 것을 극구 사양한 그가 자신에게는 거금인 이 돈을 기부할 수 있었던 것에 대해 "지원금 가운데 생활비를 제외한 일부를 수년간 모아왔다"고 밝혀 복지 담당 공무원들을 숙연케 했다.

5만원 뭉치 행정복지센터에 던지고 간 70대, 알고보니...

70대 기초생활수급자인 A씨는 9일 오전 10시쯤 울산 중구 병영1동 행정복지센터를 방문, 담당 공무원에게 다가가 한 덩이의 돈 뭉치를 던지고는 훌쩍 밖으로 나갔다. 그가 던지고 간 돈 뭉치는 5만원권 60장으로 모두 300만원이었다.

담당 공무원은 순식간에 벌어진 일에 놀랐다고 한다. "혹여 어르신이 이 돈을 끝으로 극단적인 행동을 하진 않을까" 걱정됐다고 한다. 담당 공무원은 곧 바로 그를 뒤쫒아 붙들었다.

이에 A씨는 수차례 "부끄럽다. 마!"를 외치며 기어코 가려고 했다. 하지만 공무원들의 적극적인 권유에 못이겨 행정복지센터로 들어왔다. 고수옥 병영1동장과 차를 마시던 A씨는 돈 뭉치를 건낸 이유를 털어놨다.

그는 "평소 국가의 혜택을 많이 보며 살아가고 있고, 항상 주위의 관심과 도움을 받아 고마움도 크다"면서 "연말을 맞아 어려운 이웃들이 많을텐데 조금이나마 나도 누구를 돕는데 보탬이 되고 싶었다"고 전했다.

그는 이야기를 이어갔다. "사실 혼자살면서 이런 저런 지원을 받아 생활하다보니 돈을 쓸 일이 크게 없어서 조금씩 모으다 보니 이 정도 돈이 됐다"면서 "남들이 보기에 큰 돈은 아닐 수 있겠지만 내 마음인 만큼 잘 전달해 달라"고 부탁했다.

이어 "남들이 다 하는 일을 처음 해놓고 사람들의 이목이 집중되는 것도 정말 부담스러우니 절대 얼굴이 알려지지 않게 도와달라"고 신신 당부했다고 한다. 이에 동장은 "너무나 소중한 기부금인 만큼 지역 내 도움이 절실한 분들에게 잘 전달하겠다"고 답했다.

고수옥 울산 중구 병영1동장은 "일반 주민들에게도 적지 않은 300만원이라는 큰 돈을 기초생활수급자로 어렵게 사시는데도 불구하고 기부해 주셔서 너무 놀랐다"면서 "그 마음이 얼마나 감사한지 말로 다 설명하지도 못하겠다"고 했다.

한편, 병영1동 행정복지센터는 이날 전달 받은 300만원을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의료지원이 필요한 지역 내 홑자사는 노인과 어려운 가정환경에서도 열심히 공부하는 학생 등 6세대에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울산지역 일간지 노조위원장을 지냄. 2005년 인터넷신문 <시사울산> 창간과 동시에 <오마이뉴스> 시민기자 활동 시작. 사관과 같은 역사의 기록자가 되고 싶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