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충청타임즈의 불법 금품수수 의혹보도 이후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대법원의 유죄 확정 판결을 받고 낙마한 구본영 전 천안시장
 충청타임즈의 불법 금품수수 의혹보도 이후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대법원의 유죄 확정 판결을 받고 낙마한 구본영 전 천안시장
ⓒ 충북인뉴스

관련사진보기


한국기자협회가 '구본영 천안시장 정치자금 수수의혹'을 보도했던 충청타임즈 이재경 기자(천안 주재)를 제351회 이달의 기자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한국기자협회 한국기자상심사위원회는 지난 17일 이달의 기자상 심사회의를 열고 충청타임즈 이 기자를 비롯해 5편을 수상작으로 선정했다. 시상식은 26일 오전 11시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다.

하지만 한국기자협회는 이 기자가 해당 보도로 천안시로부터 보복적 탄압을 받는 동안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아 논란이 됐다. 2017년 9월 구 전 시장의 비리의혹을 보도하자 천안시는 같은해 11월부터 ▲신문구독 중단 ▲취재협조 거부 ▲보도자료 제공 중지 ▲광고 중단 조치를 내렸다.

천안시의 언론탄압 행위에 대해 충청타임즈 기자협회가 한국기자협회에 성명서 발표를 요청했지만 끝내 거부당했다. 본보 <충북인뉴스> 취재결과, 한국기협 간부는 "충남기자협회가 성명 발표에 반대해 어쩔 수 없다. 회원사간 분란을 일으킬 수는 없지 않느냐. 충남기협에 문의해 보라"고 회피했다.

결국 지난 11월 구 전 시장의 현직박탈형이 대법원에서 확정됐지만 천안시는 충청타임즈에 대한 4가지 제재조치를 계속하고 있다. 한국기자협회도 이 문제에 대한 공식사과나 성명 발표없이 뒤늦게 '이달의 기자상'에 포함시킨 것. 

한편 천안아산경실련은 지난해 8월 구 전 시장과 홍보담당관 P씨, 천안시공무원노조위원장 K씨 등을 직권남용,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고발했다. 대전지검 천안지청이 무혐의 처분해 대전지검에 항고했고 기각되자 현재 대검찰청에 재항고한 상태다. 대법원 확정 판결이 대검찰청의 판단에 어떤 영향을 미칠 지 주목된다.

충북언론인클럽은 지난 5일 올해 충북언론상 수상자로 충청타임즈 이 기자를 선정한 바 있다. 충북언론상 시상식은 18일 오전 11시30분 청주 중앙공원옆 `청년뜨락5959'에서 열린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충북인뉴스는 정통시사 주간지 충청리뷰에서 2004년5월 법인 독립한 Only Internetnewspaper 입니다. 충북인뉴스는 '충북인(人)뉴스' '충북 in 뉴스'의 의미를 가집니다. 충북 언론 최초의 독립법인 인터넷 신문으로서 충북인과 충북지역의 변화와 발전을 위한 정론을 펼 것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