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수원시가 하루 32만 5000톤의 물을 생산할 수 있는 세계 최대 규모의 '하수 재이용 사업'을 추진한다.

하루 32만 5000톤(㎥/일)은 수원시민의 일일 평균 물 사용량 37~38만 톤의 85%에 이르는 양으로, 이를 처리할 수 있는 규모의 하수 재이용 시설은 세계에서 하수처리수를 가장 잘 활용하는 것으로 알려진 싱가포르에서 운영되는 시설보다 3배 이상 큰 규모다.

이번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수원시와 한국환경공단, 태영건설은 26일 화성시 태안로 수원공공하수처리시설 관리동에서 '수원공공하수처리시설 하수처리수 재이용 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서에는 염태영 수원시장, 장준영 한국환경공단 이사장, 이재규 태영건설 대표이사(부회장)가 각각 서명했다.

협약에 따라 수원시는 사업을 관리하고, 한국환경공단은 '물 재이용 기본 계획'을 수립하는 등 정책을 검토하며, 태영건설은 하수 재이용 기술을 검토하게 된다. 이들 세 기관은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실무협의를 등 적극적으로 협력할 방침이다.

특히, 수원시는 내년 3월까지 하수 재이용 수요처를 찾아 사용 의사를 타진하고, 하반기에 한국개발연구원 공공투자관리센터(PIMAC)에 사업제안서를 제출해 적격성 조사를 의뢰할 계획이다.
 
 수원시와 한국환경공단, 태영건설은 26일 ‘수원공공하수처리시설 하수처리수 재이용 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하루 32만 5000톤의 물을 생산할 수 있는 세계최대 규모의 ‘하수 재이용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사진은 협약식 모습. 왼쪽부터 장준영 한국환경공단 이사장, 염태영 수원시장, 이재규 태영건설 대표이사.
 수원시와 한국환경공단, 태영건설은 26일 ‘수원공공하수처리시설 하수처리수 재이용 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하루 32만 5000톤의 물을 생산할 수 있는 세계최대 규모의 ‘하수 재이용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사진은 협약식 모습. 왼쪽부터 장준영 한국환경공단 이사장, 염태영 수원시장, 이재규 태영건설 대표이사.
ⓒ 수원시

관련사진보기

 
이번 사업이 완료되면 수원시는 세계 최고 수준의 하수 재이용 시설을 구축·운영함으로써 연간 1억 2000만 톤에 달하는 공업용수를 생산해 수원시를 포함한 인근 지역 기업에 공급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경기 남부 기업들은 안정적으로 공업용수를 확보할 수 있게 되고, 생산한 물은 사전에 확보한 수요처에 판매해 매년 390억 원가량의 수익도 올림으로써 물산업 발전은 물론, '광역 수자원' 확보를 통한 지자체 간 상생에도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이와 관련해 염태영 수원시장은 협약식에서 "하수처리수 재이용 사업은 직간접적인 경제적 가치를 창출할 뿐 아니라 온실가스를 줄이는 데도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이번 사업 추진으로 수원시는 '물 재이용 선도도시'로 자리매김하고, '환경 수도'로서 위상도 더 공고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연간 하수 방류수 1억 2000만 톤을 재이용하면 이산화탄소 발생량을 5451톤가량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로컬라이프(www.locallife.news) 와 세무뉴스(www.taxnews.kr)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