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여수 꼼장어삼합이다. 꼼장어, 묵은지, 기양초라 불리는 부추가 하모니를 이룬다.
 여수 꼼장어삼합이다. 꼼장어, 묵은지, 기양초라 불리는 부추가 하모니를 이룬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꼼장어(먹장어)다, 꼼장어 하면 우리는 가장 먼저 부산을 떠올린다. 부산 어느 곳에 가던지 꼼장어 요리를 쉽게 만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남도의 미항 여수에서도 꼼장어 요리를 맛볼 수 있다. 그것도 아주 특별한 요리를.

꼼장어는 수심이 깊은 바다 깊은 곳에서 살다보니 눈이 퇴화되어 먹장어라 불린다. 꼼지락거리는 특성 때문에 꼼장어라는 얘기도 있지만 일부 지역에서는 묵장어 또는 꾀장어로 부르기도 한다. 어류를 먹고사는 꼼장어를 우리나라 사람들이 가장 즐겨 먹는다.

단백질과 비타민A가 풍부한 데다 지방이 많고 영양가도 높다. 특히 주당들의 술안주로 인기 만점인 이 녀석은 갖은 양념에 매콤하게 볶아서 먹거나 담백하게 소금구이로 먹는다. 부산의 기장에서는 볏짚에 구워먹기도 한다.
 
 묵은지와 부추에 꼼장어 수육 한 점은 행복이다.
 묵은지와 부추에 꼼장어 수육 한 점은 행복이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여수 꼼장어삼합의 기본 상차림이다. 수시로 바뀐다.
 여수 꼼장어삼합의 기본 상차림이다. 수시로 바뀐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여수 사람들은 꼼장어를 수육으로 즐겨먹는다. 꼼장어를 먹기 좋은 크기로 토막 내어 찜기에 쪄낸다. 이때 씻어낸 묵은지와 부추를 곁들인다. 묵은지에 꼼장어 한 점 올리고 부추를 함께하면 꼼장어삼합이 된다.

목포에 홍어삼합, 장흥에 키조개삼합이 있다면 여수에는 꼼장어삼합이 있다. 여수 꼼장어 삼합을 한번 맛본 이들은 다들 엄지 척을 하며 그 독특한 맛에 그저 놀라움을 금치 못한다. 목포의 홍어삼합이 울고 갈 맛이다. 물론 취향에 따라 호불호가 갈리겠지만 그 맛은 단연 으뜸이다.

꼼장어의 아삭함에 곰삭은 묵은지와 기양초라 불리는 부추의 하모니는 말로 형언키 어렵다. 별다른 양념과 조미료를 첨가하지 않아도 미식가들의 입맛을 순간 사로잡는다. 이들 식재료들의 향연에 입가에 행복한 미소가 절로 지어진다.
 
 새콤달콤하게 무쳐낸 오도독한 식감의 꼬시래기가 입맛을 거든다.
 새콤달콤하게 무쳐낸 오도독한 식감의 꼬시래기가 입맛을 거든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마무리 식사는 생선매운탕이 제격이다.
 마무리 식사는 생선매운탕이 제격이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어디 이뿐이랴. 곁들이 반찬과 해산물 역시 너무 좋다. 들깨가루 듬뿍 넣은 고사리나물과 풋풋한 파김치 오도독한 식감의 꼬시래기 무침 등이 입맛을 거든다. 문어숙회와 소라숙회 초장에 먹는 물 좋은 생새우회도 맛깔스럽다.

마무리 식사는 생선매운탕이 제격이다. 밥맛이 절로 난다. 햅쌀밥에 파김치를 턱 하나 올려먹으면 그 맛 또한 천하 일미다. 집나갔던 입맛이 싹 돌아온다. 여수 국동 무번지에서 맛본 꼼장어수육과 생선매운탕의 기막힌 맛에 오늘 하루가 즐겁다. 함께 한 일행 모두가 만족한 여수 향토음식이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다음 블로그 '맛돌이의 오지고 푸진 맛'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