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구조 소홀 지적에 곤혹스러운 해경 지휘부 김석균 해양경찰청 청장과 김수현 서해지방해양경찰청 청장, 김문홍 목포해양경찰서 서장이 15일 오전 서울 중구 명동 서울 YWCA에서 열린 '4.16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제1차 청문회'에서 해경 지휘부의 승객 구조에 소홀했다는 지적이 이어지자 곤혹스러운 표정을 짓고 있다.
이날 청문회는 김석균 해양경찰청장과 김수현 서해지방해양경찰청장, 김문홍 목포해양경찰서 서장이 참석해 세월호 참사 당시 초기 구조구난 관련 매뉴얼 및 시스템 가동이 적절했는지를 추궁할 예정이다.
▲ 구조 소홀 지적에 곤혹스러운 해경 지휘부 김석균 해양경찰청 청장(가운데)과 김수현 서해지방해양경찰청 청장(왼쪽), 김문홍 목포해양경찰서 서장(오른쪽)이 지난 2015년 12월 15일 오전 서울 중구 명동 서울 YWCA에서 열린 "4.16세월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제1차 청문회"에서 해경 지휘부의 승객 구조에 소홀했다는 지적이 이어지자 곤혹스러운 표정을 짓고 있다.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김석균 전 해양경찰청장 등 세월호 참사 당시 해경 수뇌부들이 구속 위기에 놓였다.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단장 임관혁 안산지청장)은 6일 김 전 청장을 비롯해 김수현 전 서해지방해양경찰청장, 김문홍 전 목포해양경찰서장, A 전 해경 치안감, B 해경 경무관, C 전 해경 총경을 상대로 업무상과실치사상 등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와 관련해 특별수사단은 "세월호 참사 당시 '승객 퇴선유도 지휘' 등 구조에 필요한 주의의무 태만으로 승객 303명 사망, 142명 상해를 야기했다"고 설명했다.

특별수사단은 세월호 참사 후 5년 7개월 만인 지난해 11월 11일 꾸려졌다. 이후 11월 22일 해양경찰청 본청, 서해지방해경청, 목포해양경찰서 등을 상대로 압수수색을 진행했고, 12월 28일까지 김석균 전 청장, 김수현 전 청장, 김문홍 전 서장 등 전·현직 해양경찰청 직원과 참고인 등 100여 명을 조사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법조팀. 선악의 저편을 바라봅니다. extremes88@ohmynews.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