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청소년수련관이나 청소년문화의집 등에 종사하며 청소년들의 꿈을 위한 동반자를 표방하는 국가공인 청소년지도사들이 7일 오후 3시, 시립서울청소년센터에서 발기인대회를 열고 전국 단일연대체인 '전국청소년지도사협회' 창립을 결의했다.

(관련 기사 : 청소년지도사들을 위한 전국 단위 협회 창립 '꿈틀' http://omn.kr/1m7rw) 
 
 전국 청소년지도사 100여명이 서울시립청소년센터에 모여 3월 18일을 전국청소년지도사협회 창립일로 결의하고 청소년지도사 권익 향상을 위해 노력할 것을 다짐했다.
 전국 청소년지도사 100여명이 서울시립청소년센터에 모여 3월 18일을 전국청소년지도사협회 창립일로 결의하고 청소년지도사 권익 향상을 위해 노력할 것을 다짐했다.
ⓒ 이영일

관련사진보기

      
창립준비위원회는 발기인 대회에서 오는 3월 18일 수요일을 창립총회로 결정하고 전국 4천여 명의 지도사가 참여하기로 의지를 모았다. 18일로 결정한 것은 18세 참정권을 기념하는 의미로 정해졌다.
  
전국청소년지도사협회 고문으로 위촉된 김전승 국립중앙청소년수련원장은 "현장의 청소년지도사들이 대거 참여해 스스로의 권익을 찾을 수 있고 단결할 수 있는 협회가 되어야 한다"고 축하의 말을 전했다.
 
 전국청소년지도사협회 발기인대회에 참가한 청소년지도사들이 전국 조직 결성을 위해 노력할 것을 다짐하고 있다.
 전국청소년지도사협회 발기인대회에 참가한 청소년지도사들이 전국 조직 결성을 위해 노력할 것을 다짐하고 있다.
ⓒ 이영일

관련사진보기

 
1993년부터 배출된 청소년지도사는 5만 5천여 명에 달하며 이중 1만 5천여 명은 전국 청소년시설에서 근무하고 있다. 청소년지도사의 처우는 매우 열악하지만 이들의 처우 개선이나 권익 향상을 위한 조직은 사실상 전무했다.

이번 전국청소년지도사협회 창립을 계기로 현장 청소년지도사들의 권익 향상이 가능할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덧붙이는 글 | 오미이뉴스만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경희대NGO대학원에서 NGO정책관리학을 전공했다. 대학 재학 시절 총학생회장과 문화일보 대학생 기자로 활동했고, 시민의신문에서 기자 교육을 받은 후 한겨레신문 전문필진과 보도통신사 뉴스와이어의 전문칼럼위원등으로 필력을 펼쳤다. 지금은 오마이뉴스와 시민사회신문을 비롯, 각종 온오프라인 언론매체에서 NGO와 청소년분야 평론가로 글을 써오고 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