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우조선해양 1도크에서 VLCC 4척이 동시에 건조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1도크.
ⓒ 대우조선해양

관련사진보기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이성근)이 설날 명절을 앞두고 중소 자재공급협력사의 사기진작과 경영안정화를 위해 약 320억원 규모의 납품대금과 기성금을 조기 지급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지급되는 납품대금은 오는 30일 지급 예정인 대금으로, 8일 앞당겨 설날 전인 오는 22일 조기 지급하기로 했다.

대우조선해양은 경영상황이 개선되자 지난 2018년 추석이후 매 명절 납품대금을 조기 지급해 오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대우조선해양의 빠른 경영정상화에는 협력사의 지원이 가장 큰 힘이 되었다"며 "협력사와의 상생협력을 통해 지역 및 국가경제 발전에 기여할 것 이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