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앞으로는 보험설계사 정착률, 보험계약 유지율, 업종별 기업대출금 등 금융회사와 관련한 더욱 자세한 정보를 한 눈에 볼 수 있게 된다.

15일 금융감독원은 이 같은 내용으로 금융통계정보시스템(FISIS)을 전면 개편했다고 밝혔다. 그 동안 금감원은 금융회사들로부터 정기적으로 제출 받은 업무보고서 가운데 일부를 공개해왔는데, 지난 2014년 12월 이후 처음 시행된 이번 대규모 개편을 통해 공개 범위를 확대한 것.

금감원은 이번 개편으로 기존 통계표 이외에 금융회사의 영업활동, 재무비율 등 관련 정보가 담긴 174개 통계표, 1839개 항목을 신설했다.

은행권의 경우 임직원 현황 외 지역별 점포 현황, 금융경로별 거래 현황과 같은 정보가 추가로 제공된다. 또 은행의 경영지표 가운데 신규연체 현황, 초국적화 지수 등 정보도 공개된다.

보험업권과 관련한 통계 중에서는 보험설계사 정착률, 파생상품 등 부문별 손익 정보도 새롭게 제공된다. 보험계약 유지율, 모집형태별 보험료 수입, 국내외 손익현황 등 정보도 확인할 수 있다. 이를 통해 정보 이용자들이 보험사별 보험계약 지속성, 보험사의 완전판매 노력 등을 간접적으로 파악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금융감독원
 금융감독원
ⓒ 금융감독원

관련사진보기

 
증권·자산운용사들의 수수료도 더욱 자세하게 공개된다. 증권업권의 경우 투자일임 계약 현황, 일임수수료 수입 현황, 투자일임 재산 현황 등 영업활동과 관련한 정보가 제공된다. 자산운용·투자자문업권의 경우 기존에는 요약재무상태표 등 간단한 정보만 공개됐는데, 앞으로는 파생상품 거래 현황 등 세부 정보도 제공된다.

또 저축은행업권의 정보 가운데 업종별 기업대출금 운용 현황도 통계표로 확인할 수 있게 된다. 농협과 같은 상호금융권의 자산 현황, 부채 현황, 수수료 등 손익 현황도 한눈에 비교 가능해진다.

더불어 금융통계정보시스템의 금융회사별 기본정보 내에 민원정보, 검사·제재정보 게시판 링크 기능도 추가됐다. 개별 금융회사에 대한 종합적 검색 기능이 강화됐다는 것이 금감원 쪽 설명이다.

금감원은 "이번 시스템 개편을 통해 통계정보 이용자는 금융회사별 재무·영업현황, 경영상 주요 특징을 보다 상세하게 파악할 수 있을 것"이라며 "항목별 가중평균 기능 등 개선으로 편의성·활용성이 높아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한편 확대 공개되는 금융정보는 기존처럼 오픈 API(응용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로 제공된다. 일부 업체는 현재 금융통계정보시스템의 오픈 API 데이터를 활용해 금융투자분석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데, 활용 가능한 정보의 범위가 더욱 넓어진 셈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