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작년 12월 말을 기준으로 우리나라 자동차 등록대수가 2367만대를 돌파했다. 국민 2명 중 한 명이 자동차 1대를 보유하고 있는 셈이다. 이중 전기, 수소, 하이브리드 등 친환경차의 비중이 지속적으로 증가해서 총 60만대를 넘어섰다.

국토교통부(장관김현미)가 16일 발표한 바에 따르면 2019년 12월 말 기준, 우리나라의 자동차 누적 등록대수는 2367만7366대로 집계됐다. 이는 2018년 보다 47만 5천 대(2.0%) 늘어난 것이다.
 
 연도별 자동차 등록추이
 연도별 자동차 등록추이
ⓒ 행안부

관련사진보기

 
국토부는 "전체 자동차 등록대수 증가세는 2015년부터 5년 동안 소폭 감소하고 있지만, 1가구 2~3차량의 보편화, 1인 가구 증가 등으로 당분간 완만하지만 지속적인 증가세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국토부가 밝힌 바에 따르면 전체 등록대수 중 국산차는 2126만 대(89.8%)이며 수입차는 241만 대(10.2%)이다. 수입차의 점유율은 2009년 2.5%에서 2014년 5.5%, 2017년 8.4%, 2018년 9.4%로 꾸준히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연료 종류별로 자동차 등록 현황을 살펴보면, 휘발유와 엘피지차량은 등록 대수가 각각 1096만 대, 200만 대로 점유율은 지속해서 소폭으로 감소하는 추세이다. 경유차 등록 대수는 996만 대로 나타나 증가세가 둔화되는 추세이다.
 
 친환경 차 신규 등록 추이
 친환경 차 신규 등록 추이
ⓒ 국토부

관련사진보기

 
반면 친환경자동차(전기, 수소, 하이브리드)는 총 60만1048대로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전해년도인 2018년 2.0%에서 2.5%로 늘어났다. 친환경자동차의 비중을 최근 3년간 비교하면 2017년 전체 신규등록(신조차+수입차)대수 중 친환경차의 비중은 5.4%, 2018년 6.83%, 2019년 7.95%를 차지했다. 수소차는 4197대로 1년 만에 약 6배 증가했다.

국토교통부 자동차운영보험과 이중기 과장은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및 배출가스등급제 시행 등 환경문제에 대한 관심 증가와 미래 시장의 큰 흐름인 공유경제 확대 등에 따라 자동차에 대한 소비자들의 의식이 변화되고 있다"며 "앞으로 국민이 원하는 맞춤형 통계를 지속적으로 제공하고, 이를 자동차 정책수립에도 적극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