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연거푸 '장애인 발언' 질문받은 이해찬의 답변, 결국…
ⓒ 김지현

관련영상보기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6일 신년기자회견 현장에서 '장애인 비하발언'에 대해 거듭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라고 밝혔다. 하지만 '당 내부 인식개선 교육' 등의 필요성과 관련한 질문이 이어지자 "더 이상 말씀드리지 않겠다"라며 확답을 피했다. 

지난 15일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민주당 공식 유튜브 채널 '씀TV'의 '2020 신년기획: 청년과의 대화' 인터뷰에서 "나도 몰랐는데 선천적인 장애인은 의지가 좀 약하대요, 어려서부터 장애를 갖고 나오니까"라고 말했다. 또한 "그런데 사고가 나서 장애인이 된 분들은 원래 자기가 정상적으로 살던 것에 대한 꿈이 있지 않나, 그래서 그분들이 의지가 강하다는 얘기를 심리학자한테도 들었다"라고 발언했다. 

16일 이해찬 대표의 신년기자회견에서도 '장애인 비하발언'과 관련한 질문에 네 차례 나왔다. 

이해찬 대표는 "어느 쪽을 낮게 보고 한 말은 아니다"라면서 "그런 분석이 있다는 이야기를 전해들어서 한 말인데, 상처를 줬다고 하면 죄송하다는 말씀을 다시 드리겠다"라고 사과했다. 

현장에서 '사과에 그칠 게 아니라 해당 영상이 사전에 제작됐고 편집돼 나갔다는 점에서 민주당의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 등이 필요한 것 아니냐', '민주당 인권감수성 우려에 대한 조치는 무엇인가' 등의 질문이 연이어 나왔다. 그러자 이해찬 대표는 "무의식간에 한 것이기 때문에 더 말씀드릴 건 아닌 것 같다" "자꾸 (장애인 비하발언) 말씀을 하는데, 더이상 말씀드리지 않겠다"라고 답했다. 

16일 신년기자회견 당시 '이해찬 대표 장애인 비하발언' 관련 질의응답을 영상으로 구성해봤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정치부 기자입니다. 조용한 걸 좋아해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