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여느 때와 같은 퇴근길이었다. 고개를 숙이고 걷다가 그날따라 길이 밝다는 생각이 들었고 자연스레 옆을 봤다. 공사가 끝난 아파트 전 세대에 불이 켜져 있었다. 달동네라 불린 구역을 갈아엎고 아파트가 들어섰을 때와는 차원이 다른 압박감이 느껴졌다.

"내가 이 동네에서 나가야 할 날이 얼마 남지 않았구나."
 
은평구, 응암동 아파트가 들어선 응암동
▲ 은평구, 응암동 아파트가 들어선 응암동
ⓒ 김나현

관련사진보기


서울특별시 북서부에 위치한 은평구. 이곳에서 태어나진 않았지만 14년째 살면서 많은 변화를 목격했다. 현재 백련산 힐스테이트와 그 주위 아파트가 들어서며 가게들이 부동산으로 바뀌고 편의점이 하나 더 생겼고, 새절역과 아파트를 오가는 마을버스 은평 08-1, 02가 운영되기 시작했다.
 
은평구, 갈현동 비오는 날 갈현동 골목
▲ 은평구, 갈현동 비오는 날 갈현동 골목
ⓒ 김나현

관련사진보기

  
한곳에 오래 머물면 나도 모르게 스며들게 된다. 학교를 가던 길, 친구들과 함께 놀았던 연신내, 따릉이를 타고 불광천을 달린 기억, 가을을 느끼려고 올랐던 은평 둘레길, 백련사를 지나 은평정에 올라서 바라본 은평구. 

사소하지만 많은 기억을 가지고 있는데 응암동, 대조동, 갈현동 곳곳에 붙어있는 이전고시, 지역주택조합, 조합원 모집 현수막을 보면 섭섭하고 마음이 이상해진다.
 
은평구, 응암동 응암시장의 골목
▲ 은평구, 응암동 응암시장의 골목
ⓒ 김나현

관련사진보기

  
하지만 나는 언젠가 이 동네를 떠나야 한다. 지금은 마음만 이상하지만 몇 년 후엔 당장 어디로 가야 할지 현실적인 문제들과 부딪힐 테고, 떠나지 않더라도 현재와는 다른 은평구에 살게 될 것이다. 좁은 골목과 빨간 벽돌, 작은 시장, 예스럽다 느꼈던 간판들을 추억으로만 남겨야 한다.
 
은평구, 대조동 갈현식품
▲ 은평구, 대조동 갈현식품
ⓒ 김나현

관련사진보기

 
최근 동네를 돌아다니며 구석구석 사진을 찍어서 동네를 기록하는 일을 하고 있다.더 많이 보고, 찍고, 남기려고 한다. 시간이 지나 사진을 보면 많은 것이 떠오를 것이다. 사람이라는 이유로 기록을 '하는' 주체 같지만 우리도 하나의 기록이다. 은평구에 사는 기록이 남기는 우리 동네의 기록. 
 
 은평구 불광천
 은평구 불광천
ⓒ 김나현

관련사진보기

덧붙이는 글 | 현재 트위터 계정 [은평필름(@eunpyeongfilm)]에서 은평구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은평구에 사시는 분, 놀러 오신 분, 지나가다 보신 분들, 모든 분들의 사진 제보를 받고 있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