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사)경남민예총이 펴낸 연간지(예술IN 예술人>) 제10호.
 (사)경남민예총이 펴낸 연간지(예술IN 예술人>) 제10호.
ⓒ 경남민예총

관련사진보기

 
(사)경남민예총(이사장 오현수)이 한 해의 문화예술 활동과 성과를 담은 연간지(예술IN 예술人>) 제10호를 냈다.

이번 책은 문화관광부와 경상남도, 경남문화예술진흥원의 후원을 받았다. 책에는 모두 7개 부문으로 나눠, 지역의 다양한 문화예술 관심거리, 주목해야 할 예술인과 예술현장 등을 두루 다루어 놓았다.

또 책에는 원로 예술인 2명을 집중 조명해 놓았다. 고승하 작곡자와 장순향 무용가는 나란히 활동 50년을 맞아 지난해 기념 공연을 가졌다.

경남민예총은 "이들의 활동상을 다룸으로써 내부적으로는 예술인들의 이정표를 뚜렷이 세우고 외부적으로는 수준 높은 경남의 예술 역량을 과시했다는 평가를 받았다"고 했다.

또 책에는 경남민예총 회원들이 지난해 다양한 예술 현장에서 벌였던 활동을 '예술 현장에서 놀면서 저항하자'로 묶어 놓았다.

경남작가회의를 중심으로 진행된 '경남지역 민간인학살사건' 조명 활동과 일본의 경제 보복조치로 촉발된 '노(NO) 아베와 예술인' 활동, 진주에서 열린 경남민족예술제, 진주같은영화제, 평화와 통일을 추구하는 통일의병 활동을 벌였던 것이다.

또 다른 지역과 차별되는 지역의 예술을 찾아낸 '경상도 예술 판'도 특색 있게 꾸며져 있다.

경남민예총은 "흔히 전라도의 전통예술이라고 알려져 있지만 실제로는 경상도에서 널리 소비되고 향유했던 판소리, 지난해 <말모이>라는 영화로 관심을 모은 조선어학회의 핵심 인물들이 의령 사람들이었다는 사실, 그리고 색깔 있는 문학관으로 거듭나기 위한 노력, 진주춤을 중심으로 한 진주문화의 조명도 눈여겨 볼만하다"고 했다.

'예술인보호구역' 부문에서는 예술가들의 색다른 시선을 맛볼 수 있다. 음악을 통해 독특한 시세계를 구축해온 박몽구 시인, 장르 소설에 대해 고찰해온 이인규 소설가, 영화평론가로도 활동해온 김한규 시인의 영화 이야기가 담겨 있다.

'예술가와 생활의 발견' 부문에서는 농사를 지으면서 펜션을 운영하는 '시인의 산촌일기'(김석봉), 횟집을 운영하고 있는 '사진작가의 어촌일기', 어느 웹툰작가의 하루(임성훈), 도예작가의 달항아리(김은진), 뮤지컬 배우의 제작 도전기(장은주) 등 눈길을 끈다.

활발한 활동으로 각종 수상의 영광을 차지한 김유철(시인), 홍승자(판소리), 양정민(전통예술), 원종태(시인) 등의 소식도 실려 있다.

또 거제, 거창, 김해, 마산, 밀양, 진주, 통영지부와 민족무예위원회, 영상위원회, 음악위원회, 경남민미협, 경남작가회의의 활동이 한 눈에 알아볼 수 있도록 정리되어 있다.

오현수 이사장은 "각 지역과 문화예술 각 분야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는 예술인과 예술단체 등을 고루 조명하면서 과거를 거울삼아 미래로 나아갈 수 있도록 이정표를 세우는 역할에 집중해왔다"고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