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용주 의원이 22일 여수시청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용주 의원이 22일 여수시청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이용주 의원실 제공

관련사진보기

 
이용주 무소속 의원(전남 여수갑)이 22일 '더불어민주당에 입당해 4.15 총선에 출마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민주당은 "금시초문"이라면서 "공직 선거 후보자를 검증하고 입당 심사를 하는 민주당 중앙당과는 전혀 협의된 바가 없다"라고 밝혔다. 이어 "민주당의 검증 기준에 따르면 음주운전만으로도 출마 자체가 어렵다"라고도 덧붙였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울 용산시 백범 김구기념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제21대 총선 입후보자 교육연수' 도중 취재진과 만나 "이용주 의원 입당은 중앙당과 전혀 협의된 바가 없다"라면서 "마치 민주당과 다 얘기가 된 것처럼 보도가 되고 있어서 바로잡는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이 의원은 전남 여수시청 브리핑룸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열고 "시민의 여론은 조속히 민주당에 입당해 힘을 보태라는 것"이라며 "그 뜻이 저와 다르지 않다고 본다"라고 밝혔다. 이어 "민주당 시·도의원으로부터 입당 권유도 받았고 중앙당 차원에서 입당 가능성을 타진해봤다"라고도 부연했다. 하지만 이에 민주당이 즉각 이 의원과 교감이 없었다고 반박하고 나온 것. 이 의원 기자회견 때 등장한 뒷판 대형 현수막은 더불어민주당을 상징하는 파란색이었고, '더불어'라는 단어도 사용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이에 대해 "우리 당 공직 후보자로 출마하기 위해선 입당 심사를 비롯한 절차가 있고, 그 어떤 것을 전제로도 (이 의원과) 약속한 바가 없다, 저도 금시초문"이라며 "이 의원은 과거 음주운전 논란만으로도 당이 후보자 검증 기준을 빠져나올 수 없어 보인다"라고 일축했다. 

이 의원은 이 같은 논란에 대해 <오마이뉴스>와의 통화에서 "이번 총선 전이든 후든 21대 국회 활동을 할 때 민주당으로 활동하겠다는 취지를 지역 유권자들에게 정확히 알린 것"이라며 "총선 경선 전에도 (민주당 쪽과) 비공식적으로 의견들은 주고받고 있다"라고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 

이어 그는 "여수 지역에서 민주당으로 오래 활동한 사람들이 있고 개인적으로 선후배 사이라 지금 와서 같이 경쟁하는 게 도의가 맞나 싶고, 권리 당원도 준비가 안 된 부분이 있어 전체적으로 (보고) 판단할 예정"이라면서 "일단 유권자들에게 정치적 노선을 밝히는 차원에서 (기자회견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17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