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민중가요판 '나는 가수다' 콘서트로 불리는 'the 청춘'이 1만2000석 규모의 국내 최대 복합공연장 올림픽체조경기장에서 2020년 2월 1일 열린다. 안치환, 노래를 찾는 사람들, 꽃다지 등 대표적인 민중가수는 물론, 육중완 밴드, 노브레인, 박시환 등 다양한 장르의 실력파 대중가수들이 '나는 가수다'를 방불케 하는 멋진 편곡 무대를 선보일 예정이다. 콘서트에 앞서 'the 청춘' 제작팀은 릴레이 인터뷰를 통해 당시를 기억하며 지금도 사회 각계에서 활동하는 이들의 민중가요에 얽힌 추억담을 공개하고 있다.[편집자말]
 [릴레이 인터뷰] 이문식편
 [릴레이 인터뷰] 이문식편
ⓒ 더청춘

관련사진보기

 
민중가요 소환 콘서트 '더청춘' 릴레이 인터뷰 마지막 주자는 배우 이문식씨다.

인터뷰 시작과 동시에 흥이 폭발한 그는 '동지가'를 부르며 요란한 손놀림을 선보였다. 이어 '민중가요 소환 콘서트'란 말에 "소환이라는 말에 놀랐다, 내가 전경 울렁증이 있어서"라며 웃었다. 자신이 "한양대의 레전드(전설)"라는 사실을 굳이 감추지 않은 이문식씨가 들려준 당시의 일화 한 토막. 

"88-89년쯤 연합 집회 때였어요. 맨 앞에서 각목과 화염병으로 경찰과 맞서고 있었는데 싸우다가 넘어졌어요. 그때 한 전경이 불발된 화염병을 던졌는데 그게 내 옆에서 터져 다리에 불이 붙었어요. 나중에 알고 보니 3도 화상... 친구의 부축을 받으며 병원에 가려고 차를 잡으려는데 피 흘리고 있다 보니 차가 안 서는 거예요. 뜨거운데. 그 때 저쪽에서 동지가가 들려와서... (울컥)"

이문식씨는 89년에 과 학생회장을 했다. 당시 시위만 있다 하면 맨 앞에서 싸운 탓에 후배들 사이에서는 그가 "신비화됐다"고. 

"어느 날 한 여자 후배가 오더니 '이문식 선배세요?'라고 묻더라구요. 그래서 '응' 그랬더니 '정말 이문식 선배세요?'라고 또 묻더라구요. '응' 그랬더니 그 후배가 '어머, 꽝이다'라는 거예요(웃음)."

학생운동은 이문식의 삶에 어떤 영향을 미쳤을까?

"내 인생의 가장 뜨거웠던 시절이었어요. 자취하느라 잘 못 먹었는데 하루에 밥 한 끼 먹고도 굉장히 잘 싸웠어요. 하루하루가 힘찼고요. 제가 옳다고 믿는 신념으로 하는 일은 힘들지 않았어요. 그래서 그때만큼 열심히 살 수 있을까 반문해 보면 글쎄올시다, 가 되는 거예요. 청춘을 다시 산다면 그 시절로 다시 가고 싶어요."

끝으로 이문식씨는 더청춘 콘서트를 보러 올 '동지'들에게 당부했다.

"오랜만에 만나 멋지게 살고 있는지, 꼰대처럼 살고 있는지 확인해 봅시다."
 
[릴레이 인터뷰] 이문식
ⓒ 더청춘

관련영상보기

 
 
 민중가요 소환 콘서트 'the 청춘'
 민중가요 소환 콘서트 "the 청춘"
ⓒ the 청춘

관련사진보기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모든 시민은 기자다!" 오마이뉴스 편집부의 뉴스 아이디

이 기자의 최신기사 [12위] 천안함 침몰 - 2010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