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마을의 안녕과 평안을 기원하는 '서낭제'가 음력상 한해 마지막 날인 24일 최종 준비를 하고 설날인 25일 0시에 열렸다. 삼화 '상촌서낭제'를 비롯해 동해지역 곳곳에서 제의를 올리고 마을의 안녕과 주민의 평안을 기원했다.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동해는 158년 역사의 삼화 '상촌서낭제'와 '금곡서낭제'를 비롯해 약 115개 마을 서낭제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현재 실제 전승되고 있는 서낭제는 약 25% 정도인 약 30여 서낭제인 것으로 나타났다.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동해안 지역의 서낭제는 단오문화권의 영향으로 보통 5월 단오와 음력 10월과 정월 초하루에 지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올린 '상촌서낭제' 경우 빈내골과 무릉계가 합류되는 위치에서 행해지며 돌탑 및 당집과 제단 및 부속건물이 158년 되는 역사성과 문화재적 가치를 인정받아 문화재 신청까지 진행한 민속문화재의 조건을 갖췄다.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이외에도 묵호 어달마을에 위치한 120년이 넘는 '어달서낭제'는 네 가지 신을 모신다. 대부분 서낭제가 모시는 신은 성황신, 토지신, 여역신 세 가지인데 이 서낭제는 '해역지신'을 추가한다. 신을 위해 마련한 음식운반도 마을주민들의 지게를 활용하는 전통이 있다.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또한 거제의 '수산 별신굿'의 경우 400년 된 마을 호적을 담은 '지동궤'를 신으로 모시고 동제를 올리고, 경기도 평택 율북리 '당제'의 경우 소형 동으로 만든 '말'을 신으로 모시고 200년간 제의를 올리고 있다. 지역과 마을마다 다양한 신을 모시며 마을 신앙을 이어어고 있다.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한편, 동해문화원은 지난 2019년 국고공모사업을 통해 동해지역 서낭제의 특징과 체계적인 기록을 위해 '동해시 서낭제 디지털 아카이빙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또한 서낭제 아카이브와 다큐멘터리를 제작, '지역N문화' 포털사이트에 탑재했으며 앞으로 교육 자료로 각 학교에 배포할 예정이다.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사진 조연섭기자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영동종합방송프로덕션 대표, 동해케이블TV 아나운서, 2017~18년 GTI 국제무역 투자박람회 공연 총감독, 묵호등대마을 논골담길 기획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