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박지호 (simpro)

주제 발표 이후에는 ‘경청대화 지수의 의미와 타당성’에 대해 종합 토론이 진행됐다. 왼쪽부터 최명원 교수(성균관대학교 독어독문학과), 김현주(광운대 교수), 김은미 교수(서울대 언론정보학과), 허경호(경희대 교수), 범준 연구원(충남대학교 아시아여론연구소 전임연구원).

ⓒ박지호2016.05.22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 한국갈등전환센터 센터장 (함께하는경청 기획운영위원, 서울이웃분쟁조정센터 조정위원)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