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세월호

단원고 인솔교사 채팅방

채팅방의 마지막 대화는 오전 9시 11분. 고 전수영 교사의 ‘네 알겠습니다’ 였다. 이후 전씨는 채팅방의 메시지대로 학생들에게 ‘침착하게 구명조끼를 입으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나리2017.11.22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