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갤러리

"5.18 계엄군의 무자비한 진압... 통렬히 반성"

2018.11.07

정경두 국방부 장관이 7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518 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 민간인 성폭행 사실에 대해 사과문 발표를 마치고 자리를 떠나고 있다.

ⓒ이희훈2018.11.07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