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사진
#하이트진로

불볕 더위가 연일 계속되고 있는 19일 서울 서초구 하이트진로 본사 앞에서 김용태 대표가 숙식을 해결하며 농성 투쟁을 벌이고 있는 트럭 짐칸 온도계는 35도를 가리키고 있었다.

ⓒ유성호2019.08.19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