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사진

#경찰

최지현 경장이 취객의 폭행으로 부상을 입은 것은 2017년 1월 22일이었다. 최 경장이 26일 보여 준 재판 기록에 따르면 당시 상황은 '코드 제로(0)'로 분류됐다. 경찰의 신고 대응 단계에서 가장 위급한 상황을 뜻한다.

ⓒ이정환2019.09.27
댓글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