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 사진

이희훈 (lhh)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 속행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이희훈2020.01.17

독자의견

회원 의견 0개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