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가 1975년 <동아일보> 사원 113명이 길거리로 내몰렸던 이른바 '동아사태'는 '정권 차원의 언론 탄압'이었다고 발표한 가운데 17일 오전 서울 광화문 동아일보사 앞에서 열린 '국가 상대 손해배상청구소송' 기자회견에서 정동익 위원장을 비롯한 동아자유언론수호투쟁위원회(동아투위) 회원들이 정부와 동아일보의 사과와 피해자들의 명예회복과 화해조치를 요구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지금으로부터 꼭 34년 전인 1975년 3월 17일, 동아일보사에서 일어난 대량해고 사태, 이른바 '동아 사태'가 결국 법정에서 다뤄지게 됐다.

 

동아자유언론수호투쟁위원회(동아투위)는 17일 오전 11시 동아일보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4월 중에 국가를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하겠다"고 밝혔다.

 

50여 명의 동아투위 회원 등과 함께 동아일보사 앞에 선 정동익 위원장은 "벌써 34년이나 흘렀다는 것이 감개무량하면서 한편으로는 착잡하다"고 말했다.

 

"지난해 10월 21일 진실화해위원회에서는 '동아사태'가 중앙정보부 작품이며, 정부와 동아일보사는 적절한 화해 조치를 취하라는 결정을 내렸다. 그날 이후부터 동아투위는 1인 시위를 진행하며 대통령, 동아일보 사장의 사과를 촉구했는데 소용없었다. 정부는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고, 동아일보 역시 뻔뻔하게도 '윗대에 일어난 일이니 모른다'는 태도다. 그래서 우리는 어쩔 수 없이 법원의 판단에 맡기기로 했다."

 

이해동 목사는 "34년 동안 초심을 잃지 않고 있는 동아투위의 투쟁에 경의를 표한다"며 "언론 자유 수호 의지는 끊임없이 이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가 1975년 <동아일보> 사원 113명이 길거리로 내몰렸던 이른바 '동아사태'는 '정권 차원의 언론 탄압'이었다고 발표한 가운데 17일 오전 서울 광화문 동아일보사 앞에서 열린 '국가 상대 손해배상청구소송' 기자회견에서 정동익 위원장을 비롯한 동아자유언론수호투쟁위원회(동아투위) 회원들이 정부와 동아일보의 사과와 피해자들의 명예회복과 화해조치를 요구하고 있다.

 

함세웅 신부는 지난 2월 선종한 김수환 추기경을 언급했다.  

 

"김수환 추기경께서 선종하셨을 때 모든 언론들이 추기경을 예찬했다. <동아>도 마찬가지였다. 하지만 동아 해직기자들이 명동성당으로 김 추기경을 찾아갔을 때 추기경께서는 마태오 복음 25장을 인용하시며 '직장에서 쫓겨난 여러분들이 바로 우리 시대 예수다. 예수처럼 존경한다'고 말씀하셨다."

 

동아투위는 기자회견문에서 '동아일보는 진실화해위의 결정에 따르라'고 다시 촉구하면서 동아일보사 기자들을 향해 쓴소리를 날렸다.

 

"여러 신문들이 '이명박 정부 1년'을 진지하고 날카롭게 평가하는 기사를 내보낼 때 당신들은 무슨 일을 했나. 동아일보가 신문방송을 겸영하려고 한나라당 기관지와 같은 신문을 만들고 있는데 당신들은 회사 안에서 바른 소리를 한마디라도 하고 있는 것인가?"

 

이들은 "인사권을 가진 사주의 눈치만 살피거나 양심과 이성을 저버리고 부당한 권력의 대변자가 되는 것은 자유언론에 대한 배신행위"라면서 "젊은 후배 여러분이 언론의 바른 길로 나가기를 간곡히 당부한다"고 밝혔다.

 

정 위원장은 "이미 102명에 이르는 투위 위원들이 소송에 참여하기로 뜻을 모았다"면서 "강제 해고 및 해고 뒤 지난 34년 동안의 정신적 피해 부분이 소송의 중심 내용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위원장은 "동아투위가 해직 언론인 양산 시대에 종지부를 찍겠다는 심정으로 재판에 나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