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한미숙

관련사진보기


2019학년도 '수능'이 치러지는 집 근처 유성고등학교를 바라보는 마음이 각별하다. 지금 이 시간 수험생들은 점심을 먹고 다시 시험지를 받았을 터, 그동안의 공부한 모든 에너지를 쏟아 붇고 있는 집중과 긴장의 교실!
 
 
ⓒ 한미숙

관련사진보기


학교 주변 도로와 동네 골목도 오늘은 너무 조용하다. 학교를 빙 둘러 정문과 후문, 그리고 쪽문으로 드나들 수 있는 통로는 '출입통제'의 글로 표시를 해놨다.
 
 
ⓒ 한미숙

관련사진보기


미세먼지가 보통인 오늘, 그래도 큰 추위가 아니라 다행이다. 후문엔 그동안 노란색 학원차가 밤 늦게까지 야자하는 학생들을 기다렸는데, 오늘은 노란차도 쉬겠지.
 
 
ⓒ 한미숙

관련사진보기


학교 정문 펼침막에 걸린 글의 '감동'은 무엇일까. 수능대박이 감동이 아니라 아이들 꿈을 펼칠 수 있는 환경이 '대박'인 날이 되길 기대해본다.
 
 
ⓒ 한미숙

관련사진보기


"얘들아, 시험보느라 정말 애쓰고 있구나. 동네 아줌마가 응원할께!!"
 
 
ⓒ 한미숙

관련사진보기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