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보 제141호 다뉴세문경을 모르는 사람은 없다. 이 청동거울이 세상에 나온 지 60년이 지났는데도 우리는 이 거울의 정체를 알지 못한다. 거울 뒷면의 무늬는 그때나 지금이나 '기하학적 추상무늬'이다. 앞으로 3회에 걸쳐 한반도 청동거울의 기원과 거울 뒷면의 무늬, 이 거울에 담긴 세계관은 무엇인지 밝혀 보고자 한다. - 기자말
 
 〈사진145〉 국보 제141호 다뉴세문경 뒷면(왼쪽)과 앞면. 지름 21.2cm. 지금은 녹이 슬어 검은빛이지만 처음 만들었을 때는 은빛이었다. 앞면을 반질반질하게 윤을 내 얼굴을 비추어 보았을 것이다.
 〈사진145〉 국보 제141호 다뉴세문경 뒷면(왼쪽)과 앞면. 지름 21.2cm. 지금은 녹이 슬어 검은빛이지만 처음 만들었을 때는 은빛이었다. 앞면을 반질반질하게 윤을 내 얼굴을 비추어 보았을 것이다.
ⓒ 한국기독교박물관

관련사진보기


'기하학적 추상무늬'란 말의 본뜻

이 거울은 1960년 이전 충남 논산 육군훈련소 가까이에서 한 군인이 참호를 파다 발굴했다고 전해진다. 이도 최근 2008년에야 밝혀졌다. 그전에는 강원도(또는 원주)에서 나온 것으로 알고 있었다. 1960년이면 지금으로부터 60년 전인데, 그동안 학자들은 이 거울을 연구했지만 밝혀낸 것은 거의 없다.

단지 거울의 재질이라든지 선이 1만 3300개쯤 된다는 것만 밝혀진 상태이다. 이 거울의 디자인이 무엇을 '구상'으로 한 것인지, 이 거울에 어떤 '세계관'이 담겨 있는지는 아직도 오리무중이다. 우리는 역사 유물을 교과서에서 보면 학자들이 모두 밝혀냈을 것으로 지레짐작하지만 사실은 그렇지 않은 유물이 아주 많다. 이 거울도 그 가운데 하나다.

그동안 여러 방송국에서 이 거울에 대한 다큐멘터리를 찍었다. 최근에 찍은 것은 유튜브에 거의 올라와 있는데, 거울의 정체를 밝혀낸 다큐는 찾아보기 힘들다. 우리는 다뉴세문경 다큐를 볼 때 수없이 듣는 말이 하나 있다. 바로 '기하학적 추상무늬'라는 말이다.

이 말은 신석기 미술사를 읽을 때 수없이 나오는데, 이때 우리는 이 말을 다른 말로 한번 번역을 해서 읽어야 한다. 학자들이 선사시대 어떤 무늬를 두고 '기하학적 추상무늬'라 하면, '아, 이 사람도 모르고 있구나!(I don't know!)'로 읽어야 한다. (사실 학자들은 이 말을 몹시 하기 싫어하거나 할 줄 모른다) 하지만 학자들이 기하학적 추상무늬라고 하는 것도 나중에 알고 보면 '기하학'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고, 물론 그 무늬는 추상무늬가 아니라 '구상무늬'일 때가 많다. 다뉴세문경 무늬도 마찬가지다.
 
 〈사진146〉 거울 빛깔이 검은 까닭은 땅속에서 녹이 슬었기 때문이다. 동그라미 부분은 깨진 곳인데 보는 것처럼 은백색에 가깝다. 이 거울은 구리 61.6퍼센트에 주석 32퍼센트다. 청동은 주석 비율이 22퍼센트일 때 가장 단단하다. 그리고 그 이상 들어가면 강도가 급격히 떨어진다. 당시 한반도 청동기인들은 이 사실을 알았는데도 지금의 거울 빛깔과 비슷하게 하려고 일부러 주석을 최대치까지 넣었던 것으로 보인다.
 〈사진146〉 거울 빛깔이 검은 까닭은 땅속에서 녹이 슬었기 때문이다. 동그라미 부분은 깨진 곳인데 보는 것처럼 은백색에 가깝다. 이 거울은 구리 61.6퍼센트에 주석 32퍼센트다. 청동은 주석 비율이 22퍼센트일 때 가장 단단하다. 그리고 그 이상 들어가면 강도가 급격히 떨어진다. 당시 한반도 청동기인들은 이 사실을 알았는데도 지금의 거울 빛깔과 비슷하게 하려고 일부러 주석을 최대치까지 넣었던 것으로 보인다.
ⓒ 한국기독교박물관

관련사진보기


Bronze Mirror With Geometric Designs

2007년 숭실대학교 한국기독교박물관은 다뉴세문경 보존처리를 한다. 이 거울은 19조각으로 깨져 있었다. 군인의 삽에 부딪혀 깨졌는지, 아니면 원래 깨져 있었는지는 모른다. 그런데 시간이 흘러 붙인 곳에 틈이 나고, 더는 미룰 수 없어 다시 분리해 보존처리를 한 것이다. 보존처리는 그해 6월부터 시작해 이듬해 8월까지 14개월이나 걸렸다. 이때 박물관은 그동안 하지 못했던 종합조사를 해 《한국기독교박물관 소장 국보 제141호 다뉴세문경 종합조사연구》(2009)를 낸다.

〈사진146〉은 《다뉴세문경 종합조사연구》 논문 사이사이에 있는 간지 부분이다. 여기서 눈여겨봐야 할 구절은 'Bronze Mirror With Geometric Designs(기하학적 무늬 청동거울)'란 말이다. 연구자들은 이 거울의 무늬를 처음부터 '기하학적 무늬'라고 아주 못을 박고 논의를 펼쳐 나간다. 거울의 정체를 풀 수 있는 것은 무늬인데도 그들은 거울의 무늬를 '기하학적 무늬'라 하면서 더는 문제 삼지 않는다. 이 한 구절은 지금까지 다뉴세문경을 놓고 이루어진 모든 논의의 민낯이라 할 수 있다.
 
 〈사진147〉 다뉴세문경 고리. 〈사진148〉 다뉴세문경 동심원 확대 사진.
 〈사진147〉 다뉴세문경 고리. 〈사진148〉 다뉴세문경 동심원 확대 사진.
ⓒ 한국기독교박물관

관련사진보기

 
이 거울은 과연 '태양(해)'을 상징할까?

〈사진145〉 청동거울을 '다뉴세문경'이라 한다. 다뉴(多紐 많을다·끈뉴)는 말 그대로 끈을 꿸 수 있는 고리(紐)가 많다는 말이다. 〈사진145〉 거울 뒷면을 보면 가운데 약간 위쪽 두 곳이 튀어나와 있다. 이 튀어나온 꼭지에 구멍이 〈사진147〉처럼 옆으로 나 있다. 이 구멍 두 개에 줄을 꿰어 묶고, 그 사이로 손을 넣어 손바닥으로 받치고 얼굴을 봤던 것이다. 또는 줄을 길게 해 목에 걸기도 했을 것이다. 이렇게 줄을 꿸 수 있는 고리를 '뉴(紐 끈뉴)'라 한다. 이 거울은 뉴가 두 개지만 어떤 거울은 다섯 개, 많게는 아홉 개까지 달린 것도 있다. 그리고 '세문경(細文鏡 가늘세·무늬문·거울경)은 가는 무늬 거울이라는 뜻이다.

이 청동거울을 모르는 사람은 없다. 초등학교부터 대학교까지 배우는 역사 교과서 청동기 시대 편에 늘 실려 있어 한 번쯤 보았을 것이다. 이 거울은 흔히 '태양(해)'을 상징한다고 알려져 있다. 더구나 몇 해 전 김양동은 《한국의 고대문화 원형의 상징과 해석》(지식산업사, 2015)에서, 우리 겨레가 고대부터 태양을 '숭배'했다고 하면서 빗살무늬토기의 빗살무늬를 '빛살'무늬로 보고, 이 거울의 빗금무늬 또한 '빛살'로 해석한다. 그러자 이 가설은 그대로 《환단고기》를 믿는 사람들에게 건너가 거의 정설이 되어 굳어져 버렸다. 하지만 한반도 신석기인과 청동기인이 '태양'을 숭배했다는 근거는 없고, 물론 유물도 없다.

한반도 청동기인, 컴퍼스를 쓰다

〈사진148〉은 다뉴세문경 동심원을 확대한 사진이다. 가운데 두 동그라미를 보면 다른 동그라미와 달리 엉성하게 되어 있다. 그 까닭은 이렇다. 동심원은 모두 22줄로 되어 있는데, 청동기인은 톱니가 20개 달린 컴퍼스(그림쇠)를 만들어 동심원 무늬를 새겼다. 가운데에 쇠를 찔러 고정하고 빙 돌렸던 것이다. 이렇게 하면 동그라미 골이 20개가 된다. 청동기인은 컴퍼스를 뺀 다음 쑥 들어간 송곳 자리를 끝이 뭉툭한 무늬새기개로 잘 메꾼 다음 그 무늬새기개로 두 원을 그렸다.

그래서 가운데 두 원이 정밀하지 않은 것이다. 이것으로 보아 청동기인은 거푸집을 만들 때 활석(무른 돌)에 새긴 것이 아니라 고운 흙이나 모래가루를 반죽해 그 위에 새겼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나는 활석 가루를 반죽해 새긴 것으로 짐작한다. 활석을 서로 문질러 갈아 가루를 내고, 그것을 반죽해 평평한 거푸집 평면에 고르게 바른 다음 살짝 굳었을 때 정밀한 자와 컴퍼스 같은 그림쇠로 무늬를 새겼을 것이다. 그리고 활석 가루를 반죽할 때 마르더라도 갈라지지 않게 도토리나 식물줄기에서 나오는 녹말 성분 즙 같은 것을 넣었을 것으로 본다.
 
 〈사진149〉 중국 은허 M202호 묘에서 나온 칠각성문 청동단추. 은허는 중국 허난성(河南省) 안양현(安陽縣) 샤오툰촌(小屯村)에 있는 고대 상(商)나라 수도다. 〈사진150〉 청동단추. 경상북도 영천 어은동유적(지금의 영천시 금호읍)에서 나왔다. 지름 2.5㎝ 안팎. 이곳 유적은 1세기 청동기·철기시대 유적으로 알려져 있다.
 〈사진149〉 중국 은허 M202호 묘에서 나온 칠각성문 청동단추. 은허는 중국 허난성(河南省) 안양현(安陽縣) 샤오툰촌(小屯村)에 있는 고대 상(商)나라 수도다. 〈사진150〉 청동단추. 경상북도 영천 어은동유적(지금의 영천시 금호읍)에서 나왔다. 지름 2.5㎝ 안팎. 이곳 유적은 1세기 청동기·철기시대 유적으로 알려져 있다.
ⓒ 국립중앙박물관

관련사진보기

 
청동거울의 기원은 과연 '청동단추'일까?

지금까지 한중일에서 나온 다뉴세문경은 100여 점쯤 된다. 이 거울은 청동검과 함께 청동기문화를 대표하는 유물이라 할 수 있다. 청동거울이 나온 뒤 수많은 학자들이 90년 남짓 연구를 했는데, 안타깝게도 한중일 학자들 모두 청동거울의 기원을 중국 상나라 은허 부호묘(기원전 14-13세기)에서 나온 청동단추(〈사진149〉)나 중국 네이멍구(內蒙古) 자치구 오르도스(Ordos, 기원전 10세기)에서 나온 청동단추(銅泡 구리동·거품포)에서 찾았다. 그런데 학자들은 청동단추에 그 기원을 둔다고 하면서도 정작 단추의 무늬는 해석하지 않는다. 그 까닭은 청동거울이든 청동단추이든 거기에 있는 무늬는 '기하학적 무늬'이기 때문이다. 기하학적 무늬이기에 더 이상 연구를 할 까닭이 없는 것이다. 어떤 유물에 대한 연구에서, 더구나 그 무늬가 아주 중요한데도 '기하학적 무늬'라 전제해 놓고 연구를 한다면 그 연구 방법이 과연 합당하다고 할 수 있을까.

이 거울의 본질은 뒷면에 있는 무늬를 푸는 것에서 시작해야 한다. 그랬을 때만이 거울의 정체도 비로소 알 수 있다. 그런데 우리 학계뿐만 아니라 중국·일본 학자들도 이 거울의 무늬를 단 한마디, 즉 '기하학적 추상무늬'라고만 할 뿐이다. 왜 이런 일이 벌어졌을까.
 
 〈사진151〉 용문공심전(龍文空心?) 탁본. 길이 117cm. 중국 함양 진궁전 유적지에서 나왔다. 가운데 원판, 천문(天門) 안에 작은 동그라미 무늬를 수없이 그렸다. 이는 천문의 강조라 할 수 있다.
 〈사진151〉 용문공심전(龍文空心?) 탁본. 길이 117cm. 중국 함양 진궁전 유적지에서 나왔다. 가운데 원판, 천문(天門) 안에 작은 동그라미 무늬를 수없이 그렸다. 이는 천문의 강조라 할 수 있다.
ⓒ 중국 섬서성

관련사진보기

 
중국학계의 엉뚱한 무늬 풀이

〈사진151〉 용문공심전(龍文空心磚)은 벽돌인데, 속이 비어 있는 벽돌을 말한다. 이 벽돌은 진나라 때 함양에 지은 궁전 터에서 나왔다. 중국 학계에서는 이 벽돌 그림을 아직 제대로 해석하지 못하고 있다. 중국 학자들은 가운데 둥근 원판을 옥(璧 둥근옥벽)으로 보고, 거기에 용 몸통이 붙어 있는 것으로 해석한다.

그들은 후한시대 역사서 《한서(漢書)》 〈율력지(律歷志)〉에 나오는 구절, "해와 달은 마치 옥을 합친 것 같고, 오성(五星 수·금·화·목·토성)은 꿰어 놓은 구슬과 같다(日月如合璧 五星如連珠)"에서 옥(璧)의 뜻을 가져와 옥과 용이 하나가 되어 있으니 완벽하다, 조금도 어긋남이 없이 조화롭다로 해석한다.

하지만 이 풀이는 엉뚱하기 그지없다. 이 벽돌 그림에는 해와 달도, 오성(五星)도 없다. 무늬 해석은 전체 무늬가 자연스럽게 맞아떨어져야 한다. 즉 무늬의 이야기(story)가 한 묶음으로 드러나야 한다는 것이다. 그런데 이 해석에는 용과 원판의 관계가 빠져 있다. 왜 둥근 옥인지, 그 안에 있는 수많은 동그라미 무늬는 또 뭔지, 더불어 용 몸통에 동그라미 무늬가 왜 있는지, 용 몸통을 비늘로 하지 않고 왜 빗살무늬로 했는지, 이런 것을 설명하지 못한다. 대체 그들은 왜 이것을 해석하지 못하는 것일까.  

용(龍) 갑골과 금문은 y축에서 본 천문

〈사진151〉 벽돌 그림은 용의 기원을 말하고 있다. 하늘 천문(天門·원판)에서 용이 태어난다는 것을 표현하고 있는 것이다. (우리는 곡옥(曲玉)을 용의 기원으로 보아 왔지만 이도 다시 생각해 봐야 한다) 그리고 이 천문(天門)은 청동거울의 기원이기도 하다. 그러니까 청동거울의 기원이 청동단추가 아니라 천문(天門)이라는 것이다.
천문은 중국과 한반도 신석기인에게 이 세상 만물의 기원이기도 하다.

'하늘 속 물(水)'이 이 천문을 통해 구름으로 나오고, 이 구름에서 비가 내려 이 세상 만물이 태어난다고 믿었던 것이다. 즉 천문화생(天門化生), 우운화생(雨雲化生)의 세계관이다. 이것은 앞글 '빗살무늬토기의 비밀' 연재글에서 충분히 밝혔던 것이기도 하다('조선백자 자라병과 암사동 신석기인의 세계관' 참조 바람).
 
 〈사진152〉 한자 용(龍), 해일(日) 갑골, 용(龍) 갑골과 금문, 위상(上) 갑골과 육서통, 운(云←구름운(雲)의 본자) 갑골. 중국과 암사동 신석기인은 파란 하늘(경계) 넘어 공간을 거대한 물그릇으로 여겼다. 거기서 천문을 통해 구름이 나오고, 그 구름에서 비가 내리는 것으로 본 것이다.
 〈사진152〉 한자 용(龍), 해일(日) 갑골, 용(龍) 갑골과 금문, 위상(上) 갑골과 육서통, 운(云←구름운(雲)의 본자) 갑골. 중국과 암사동 신석기인은 파란 하늘(경계) 넘어 공간을 거대한 물그릇으로 여겼다. 거기서 천문을 통해 구름이 나오고, 그 구름에서 비가 내리는 것으로 본 것이다.
ⓒ 김찬곤

관련사진보기

 
〈사진151〉이 x축에서 본, 그러니까 사람이 땅에 서서 고개를 쳐들고 본 천문과 용이라면 〈사진152〉 용(龍) 갑골과 금문은 y축(옆)에서 본 천문과 용이다. 여기서 먼저 알아야 할 것이 있는데, 갑골과 금문에서는 천문(天門)을 〈사진151〉처럼 둥그렇게 그리지 않고, 반드시 y축에서 본 것으로 그리고 있다는 점이다. x축에서 본 천문(동그란 천문)은 육서통에 이르러서야 볼 수 있다. 중국 고대인들은 왜 천문을 이렇게 그렸을까. 그것은 해(日)와 관계가 깊다.

중국 고대인들은 해(日)를 동그랗게 그리지 않고 네모 속에 짧은 가로획을 그었다(〈사진152〉 참조). 이렇게 한 까닭은 거북 배딱지에 송곳으로 글자를 새길 때 동그라미를 새기기 힘들어서이기도 하지만 그들은 해(日)와 달(月)과 천문(天門)을 구별할 필요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그래서 셋 다 모양이 둥근데도 해는 네모지게, 달은 그믐달이나 초승달 모양으로 그렸다. 그리고 천문은 y축에서 본 것으로만 그린 것이다. 세계적인 한문학자 시라카와 시즈카는 y축에서 본 천문을 '꽃받침'으로 본다. 이에 대해서는 신석기 세계관과 관련하여 사라카와 시즈카의 한자학을 다룰 때 아주 자세히 다룰 것이다.

용(龍)과 구름(云)은 위상(二)에서 비롯한 글자

한중일 한문학계에서는 용(龍) 갑골과 금문에서 아래쪽 152-② '구름'은 읽어내고 있으나 위쪽 ①번 천문, 물그릇, 하늘 속 물(水)은 아직 읽어내지 못하고 있다. 보통 이 부분을 용 '뿔'로 보는 듯싶다. 이렇게 된 까닭은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무엇보다도 동한시대(25-220) 허신의 《설문해자》(121)에서 그 내력을 찾을 수 있다.

허신은 위상(二)과 아래하(二가 뒤집어진 꼴)를 상형글자로 보지 않고 지사문자로 본다. 흔히 지사문자를 눈으로 볼 수 없는 추상적인 생각이나 뜻을 점이나 선으로 그린 기호(symbol) 글자로 풀이한다. 그렇다면 중국 신석기인에게 위상과 아래하 글자는 눈으로 볼 수 없는, 그런 추상적인 것을 나타내는 기호였을까. 그건 아니었다. 그들은 파란 하늘 너머에 커다란 물그릇이 있다고 봤고, 그 그릇에 물(水)이 차 있고, 그 물이 천문(天門)을 통해 시시때때로 구름이 되어 온 세상을 덮었다가 비가 되어 내리는 것으로 여겼다. 근대의 관점으로 보면 이는 지극히 추상적인 사고라 할 수 있다. 하지만 고대 신석기인에게 이러한 생각은 결코 추상적이거나 관념적인 것이 아니었다. 그들에게 그것은 언제나 생생한 실제이고 구상이었다.

더구나 중국 신석기인들은 이 세상을 위상과 아래하 단 두 글자로 표현했다. 어쩌면 이 두 글자는 한자 가운데 가장 먼저 생겨난 글자일 가능성이 높다. 또 이 두 글자를 합쳐, 그러니까 위상 아래에 아래하를 붙여 한 글자로 표현한 금문도 있다. 한자학계에서는 이 글자를 상(二) 자로 보고 있다.

용(龍)과 구름(云) 또한 위상(二)에서 비롯한 글자이다(〈사진152-③〉 참조). 하지만 허신은 위상과 아래하뿐만 아니라 이 두 글자에서 생겨난 여러 글자, 특히 중국 신석기인의 세계관을 헤아릴 수 있는 글자(云天气雨霝示言音龍不否丕辛王帝)를 한일(一)부나 두이(二)부 아니면 다른 여타 부수에 넣어 버렸고, 그 뒤 중국의 신석기 세계관은 시간이 갈수록 점점 더 흐릿해지고 만다. 무엇보다도 허신이 주역의 세계관으로 중국 한자를 정리하는 과정에서 중국 한자에 깃들어 있는 신석기 세계관은 송두리째 날아가고 만다. 한마디로 허신은 신석기 세계관을 주역으로 전도시켰다고 볼 수 있다. 언제나 그렇듯 일단 전도가 일어나면 기원(신석기 세계관)은 순식간에 사라지기 마련이다. 이에 대해서는 '빗살무늬토기의 비밀' 연재글 말미에서 아주 자세히 밝힐 것이다. (다음호에 이어서 씁니다)
 

덧붙이는 글 | 이 글은 광주드림에도 보냅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이 세상 말에는 저마다 결이 있습니다. 그 결을 붙잡아 쓰려 합니다. 이와 더불어 말의 계급성, 말과 기억, 기억과 반기억, 우리말과 서양말, 말(또는 글)과 세상, 기원과 전도 같은 것도 다룰 생각입니다. 광주대학교에서 '삶과글쓰기'를 가르치고, 또 배우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