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11일 오전 서울 종로구 남북회담본부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처음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의에 답하고 있는 모습.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11일 오전 서울 종로구 남북회담본부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처음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의에 답하고 있는 모습.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3년 넘게 개성공단 폐쇄 상황을 겪고 있는 기업인들이 김연철 통일부장관 후보자를 강력 지지한다고 선언했다.

개성공단기업협회(협회장 신한용)는 21일 보도자료를 내고 "이번 개각에 김연철 통일연구원장이 통일부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것을 우리 개성공단 기업인들은 크게 환영한다"고 밝혔다.

개성공단기업협회는 현 정국을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이 합의를 이루지 못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번영은 한치 앞도 내다보기 힘든 상황"이라며 "지금은 비상한 각오와 노력으로 그 어느 때보다 창의적인 해법을 제시해 이 난국을 헤쳐 나가야 할 절체절명의 순간"이라고 진단했다.

협회는 이어 "김 후보자야말로 바로 이 난국을 풀어나갈 수 있는 경험과 지식, 그리고 추진력을 갖춘 분이라 생각한다"며 "특히 개성공단이 시작될 때 후보자의 통일부장관 정책보좌관으로서의 경험이 향후 개성공단 재개에 중요한 밑거름이 될 것이라 믿는다"고 평가했다.

협회는 김 후보자의 장관 임명을 강력히 지지한다는 뜻을 밝히면서 "'한반도 비핵화의 촉진자'로서의 역할과 '평화번영의 선도자'로서 이 난국을 잘 풀어나가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회는 오는 26일에 열린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상근기자. 평화를 만들어 갑시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