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무심코 넘어갈 수 있는 상황에서 세심한 관찰로 보이스피싱을 막아낸 김정훈 경위
 무심코 넘어갈 수 있는 상황에서 세심한 관찰로 보이스피싱을 막아낸 김정훈 경위
ⓒ 청양경찰서

관련사진보기

 
보이스피싱에 속아 통장의 돈을 찾으려던 50대 여성이 경찰 덕에 위기를 모면했다. 

청양경찰서에 따르면 22일 시장 일대를 도보로 순찰하던 칠갑지구대 김정훈 경위는 시장 주변 현금인출기 안에서 심하게 불안해하는 A씨를 발견했다. 일반적인 태도와는 다른 상황에 이상함을 느낀 김 경위는 A씨를 설득해 칠갑지구대로 동행, 자초지종을 들었다.

대화 결과 A씨는 현금 1억 4천만 원이 자신의 계좌에서 불법 송금되어 정지시킨다는 서울경찰청 사칭 전화에 속아 이체 한도를 5천만 원으로 올렸던 것. A씨는 가족, 은행원, 경찰관들에게 절대 비밀로 하라는 보이스피싱 일당의 말에 겁을 먹고 혼란스러운 상태에서 자신의 예금을 송금할 위기에 처했으나 경찰 덕에 불상사를 모면할 수 있었다.

보이스피싱에 속았다는 것을 인지한 A씨는 곧바로 해당 금융기관을 방문해 이체한도 상향 신청을 취소해 통장 예금 400만 원이 보이스피싱 일당에게 이체되는 것을 막았다.

김정훈 경위는 "주민과 가까이할 수 있는 순찰, 표시 나는 순찰 활동으로 보이스피싱 예방으로 물론 범죄로부터 안전한 청양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청양경찰서는 복지회관 등을 방문해 보이스피싱 예방법을 홍보하고, 금융기관을 방문해 직원들에게 현금인출과 계좌 이체 시 관심 가져 달라고 당부하는 등 피해 예방을 위해 만전을 기하고 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충청뉴스라인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지역 소식을 생생하게 좀 더 많은 사람들에게 전달해 언론의 중앙화를 막아보고 싶은 마음에 문을 두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