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뚝배기에서 통장어탕이 보글보글 끓어오른다.
 뚝배기에서 통장어탕이 보글보글 끓어오른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숨은 맛집이다. 여수 교동에서 찾아낸 이곳은 통장어탕 맛집이다. 여수의 향토음식인 통장어탕을 참 맛깔지게 끓여낸다.

장어탕과 추어탕은 일반적으로 살을 으깨 갈아서 사용한다. 그러나 여수 통장어탕은 장어의 원형을 그대로 살려낸다. 통째로 토막 내서 넣은 큼지막한 통장어 살코기는 그저 보기만 해도 힘이 솟는다.

배추 우거지와 숙주 고사리 등을 넣어 된장으로 구수하게 끓여낸 통장어탕은 속풀이에 아주 그만이다. 장어의 속살은 입안에서 사르르 녹아든다. 태양초 등을 넣어 얼큰하게 끓여내는 곳도 있다.
 
 통째로 토막 내서 넣은 큼지막한 통장어 살코기는 그저 보기만 해도 힘이 솟는다.
 통째로 토막 내서 넣은 큼지막한 통장어 살코기는 그저 보기만 해도 힘이 솟는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영애통장어다. 이집의 통장어탕은 여수의 맛을 대체로 잘 살려냈다. 도심의 골목 안에 숨어있지만 알음알음 알려져 찾는 이들이 많다. 소박한 분위기에 반찬도 맛깔스럽다. 상차림에서 남도의 향기가 물씬 묻어난다.

풀치조림과 자반무침 멍게젓갈이 특히 맛있다. 이들 반찬은 어찌나 맛있던지 리필을 부탁했다. 파숙지와 배추김치 갓물김치 등도 입맛을 한껏 거든다. 밥맛이 절로 나는 집이다.

뚝배기에서 통장어탕이 보글보글 끓어오른다. 국자로 퍼 올려보니 튼실한 장어살코기가 제법 묵직하다. 앞 접시에 곱게 담아 사이좋게 나눠먹는다. 다들 맛있다며 만족스러워 한다. 통장어탕은 여수의 향토음식으로 이렇듯 손님대접에 아주 적합한 음식이다.
 
 어린 갈치로 만든 맛깔난 풀치조림이다.
 어린 갈치로 만든 맛깔난 풀치조림이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자반무침과 멍게젓, 풀치조림, 파숙지와 배추김치, 갓물김치 등 밥맛을 거드는 맛있는 반찬들이다.
 자반무침과 멍게젓, 풀치조림, 파숙지와 배추김치, 갓물김치 등 밥맛을 거드는 맛있는 반찬들이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춘곤증에 좋은  여수 향토음식 통장어탕은 이 봄에 아주 잘 어울리는 음식이다.
 춘곤증에 좋은 여수 향토음식 통장어탕은 이 봄에 아주 잘 어울리는 음식이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통장어탕에 들어가는 붕장어의 진가는 이미 옛 문헌에도 나와 있다. 허준의 <동의보감>에는 '붕장어는 영양실조와 허약체질에 좋고 각종 상처를 치료하는 데도 효력이 있다'고 한다. 또한 '붕장어는 맛이 있고 정력에 좋다'는 기록이 정약전의<자산어보>에도 기록으로 남아있다.

기력회복과 노화방지에 좋은 붕장어는 야맹증과 시력에 도움이 되는 비타민 A가 풍부하다. 힘이 펄펄 넘치는 붕장어요리 여수 통장어탕으로 우리 다함께 몸을 추슬러보자. 나른한 봄철 마냥 졸리고 무기력해지는 춘곤증에 통장어탕이 아주 그만이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다음 블로그 '맛돌이의 오지고 푸진 맛'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그는 해보다 먼저 떠서 캄캄한 신새벽을 가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