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싱그러운 봄 향기를 품은 해쑥에 봄 도다리를 넣어 끓여낸 도다리쑥국이다.
 싱그러운 봄 향기를 품은 해쑥에 봄 도다리를 넣어 끓여낸 도다리쑥국이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식탁에도 봄이 왔다. 봄의 전령사로 불리는 도다리쑥국에서다. 풋풋하고 싱그러운 봄 향기를 품은 쑥에 봄 도다리를 넣어 끓여낸 도다리쑥국은 봄의 향연이다. 봄철 도다리쑥국은 춘곤증으로 잃어버린 입맛도 되살아나게 한다.

보글보글 도다리쑥국이 끓어오른다. 앞 접시에 담아내 한술 떠먹어 봤다. 봄의 미각을 품은 국물이 예술이다. 도다리쑥국의 보드라운 식감과 풍미가 정말 대단하다. 덩달아 마음도 즐겁다. 철따라 찾아오는 좋은 먹거리 하나가 이렇듯 마음을 행복하게 해주다니. 그래서 미식가들이 봄철이면 도다리쑥국을 그렇게들 찾나보다.
 
 도다리쑥국 한 그릇에 겨울의 해묵은 찌꺼기는 다 털어냈다.
 도다리쑥국 한 그릇에 겨울의 해묵은 찌꺼기는 다 털어냈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도다리쑥국과 정갈하고 맛깔스런 반찬에서 집밥 느낌이 오롯하다.
 도다리쑥국과 정갈하고 맛깔스런 반찬에서 집밥 느낌이 오롯하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도다리쑥국 한 그릇에 겨울의 해묵은 찌꺼기는 다 털어냈다. 사실 밥 한 끼니가 어찌 보면 별것도 아니다. 그러나 우리는 해마다 봄철이면 해쑥을 뜯어 도다리와 함께 쑥국을 끓이기도 하고 미역국도 끓여먹는다. 도다리쑥국을, 도다리미역국을.

도다리쑥국은 요리법도 별로 어려운 게 아니다. 콩나물을 삶아낸 국물에 쑥과 도다리를 넣어 끓여내기도 하고 쌀뜨물에 된장을 약간 풀어 끓이기도 한다. 도다리와 어슷어슷 썰어 넣은 무가 어느 정도 익었다 싶으면 쑥을 넣어 한소끔 더 끓여낸다.

도다리회와 도다리쑥국은 바다가 있는 여수에서 먹어야 제맛이 난다. 도다리회의 참맛을 제대로 즐기려면 이군포차에서, 도다리쑥국은 환희식당이 잘한다. 정갈하고 맛깔스런 반찬에서 집밥 느낌이 오롯하다. 오랫동안 주인아주머니가 직접 음식을 해와 손맛이 있다.

메뚜기도 한철이라고 이곳은 식사시간에 가면 이른 시간부터 분주하다. 끼니가 약간 지난 시간에 가야 밥을 편하게 먹을 수 있다. 사전에 전화예약을 하고 가는 것도 한 방법이다. 입안에 아른거리는 따사로운 봄을 느끼려면 어느 정도의 기다림은 감내해야 한다.
 
 쑥은 어린잎으로 도다리쑥국을 끓이거나 쑥버무리 또는 쑥떡을 해먹는다.
 쑥은 어린잎으로 도다리쑥국을 끓이거나 쑥버무리 또는 쑥떡을 해먹는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도다리는 산란을 위해 봄철에 영양분을 가장 많이 축적하기 때문에 이때가 가장 맛있다.
 도다리는 산란을 위해 봄철에 영양분을 가장 많이 축적하기 때문에 이때가 가장 맛있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우리가 즐겨먹는 쑥은 약용으로도 쓰인다. 무기질이 풍부하며 특히 비타민 A와 C가 많이 들어 있다. 어린잎으로 쑥국을 끓이거나 쑥버무리 또는 쑥떡을 해먹는다.

우리나라 전 연안에 서식하는 흰살 생선 도다리는 단백질을 다량 함유하고 있다. 도다리는 산란을 위해 봄철에 영양분을 가장 많이 축적하기 때문에 이때가 가장 맛있다. 그래서 우리는 봄철에 도다리쑥국을 즐겨먹는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다음 블로그 '맛돌이의 오지고 푸진 맛'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그는 해보다 먼저 떠서 캄캄한 신새벽을 가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