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3일 청양군의회는 한국전력공사가 인근 지사와의 청양지사 통폐합 계획을이 계속 진행할 경우 청양지사 존치가 관철될 때까지 지역의 사회단체는 물론 군민들과 함께 강력한 반대 투쟁에 돌입해 나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3일 청양군의회는 한국전력공사가 인근 지사와의 청양지사 통폐합 계획을이 계속 진행할 경우 청양지사 존치가 관철될 때까지 지역의 사회단체는 물론 군민들과 함께 강력한 반대 투쟁에 돌입해 나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 청양군의회

관련사진보기

 
충남의 소규모 지자체들이 지역세 유지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3일 청양군의회(의장 구기수)는 제253회 임시회를 긴급 소집하고 '한국전력공사 청양지사 통폐합 검토 중단 촉구 결의문'을 채택했다. 

이번 결의문 채택은 청양지사에 대한 통폐합 거론에 따른 것이다. 한국전력공사 관계자에 따르면 최근 조직 운영 효율화 방안으로 소규모 지사를 통폐합하고, 중·대규모 지사로 조정할 계획이다. 

의원들은 "한국전력 청양지사와 청양전력소는 모두 150여 명이 종사하며 지역 경제는 물론 군민 안전의 큰 축을 담당하는 청양의 중추적인 기관"이라며 "7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완공단계에 있는 한국전력 청양지사의 청사 신축이 지역 발전의 새로운 전기가 될 것이라 기대에 찼던 군민들에게 청양지사 통폐합 논의는 큰 충격을 주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주민 생활과 직결되는 공공분야인 전력을 자사의 경제 논리만을 내세워 통폐합을 추진하는 행위에 대해 울분을 감출 수 없다"며"한국전력 청양지사의 통폐합은 군민불편 가중으로 군민의 삶의 질과 비상위기 시 대처 능력 저하로 군민의 안전과 생명의 위협을 초래할 수 있다. 지역 공동화 현상의 심화, 공공기관과 신규기업 유치 시 전력의 장애로 지역발전의 심각한 저해를 가져오는 행위"라고 비판했다. 

구기수 의장은 "채택한 결의문을 관계기관에 이송해 한전 청양지사의 존치를 간절히 원하는 청양군민의 뜻을 알리고 통폐합 반대에 청양군민과 공동대응 하겠다"고 말했다. 

청양군의회가 기존의 것을 지키려고 나선 반면 계룡시는 없는 것을 새롭게 유치하기 위해 나섰다.
 
 계룡시가 이달 30일까지 1달간 법원(등기소) 유치 범시민서명운동에 돌입했다.
 계룡시가 이달 30일까지 1달간 법원(등기소) 유치 범시민서명운동에 돌입했다.
ⓒ 계룡시

관련사진보기



계룡시는 지난 3월 새롭게 구성된 공공기관유치위원회를 비롯한 각종 사회단체, 기관 등과 연계해 1일부터 30일까지 1달간 법원(등기소) 유치 범시민 서명운동을 펼친다고 3일 밝혔다. 

계룡시는 충남 15개 시·군 중 유일하게 법원이 없어 사법 서비스 이용 불편과 시민들의 소외감이 가중됨에 따라 사법 접근성을 높이고 도시기능을 강화하고자 법원(등기소) 유치에 나섰다. 

서명부를 시청 민원실과 면·동 주민센터 내에 홍보문과 함께 비치해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거리 홍보 및 서명운동도 전개해 법원 유치 분위기를 조성해 나갈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중앙부처 관계자는 "소규모 지자체의 경우 인구감소 등 여러 가지 이유에 따른 세 약화를 막기 위해 공공기관이나 기업유치에 더욱더 노력하고 있지만, 기관이나 기업도 몸집을 줄이는 추세라 쉽지 않은 것이 현실"이라고 말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충청뉴스라인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지역 소식을 생생하게 좀 더 많은 사람들에게 전달해 언론의 중앙화를 막아보고 싶은 마음에 문을 두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