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주꾸미를 뜨거운 물에 살짝 데쳐내 풋마늘에 된장을 찍어 먹는 맛은 ‘봄의 향기’ 그 자체다.
 주꾸미를 뜨거운 물에 살짝 데쳐내 풋마늘에 된장을 찍어 먹는 맛은 ‘봄의 향기’ 그 자체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기다린 보람이 있다. 역시 음식은 제철에 먹어야 한다. 봄의 전령사로 불리는 봄 주꾸미다. 주꾸미를 뜨거운 물에 살짝 데쳐내 풋마늘에 된장을 찍어 먹는 맛은 '봄의 향기' 그 자체다.

주꾸미는 고추장볶음이나 주꾸미와 콩나물을 넣은 쭈삼불고기 또는 시원한 주꾸미 탕으로 즐겨먹는다. 그러나 제철에 살아 꿈틀대는 활주꾸미를 삶아내 풋마늘과 함께 먹는 맛은 그 어디에도 견줄 바가 아니다. 기호에 따라 초장이나 참기름 장에 먹기도 한다. 미나리와 주꾸미를 버무려낸 주꾸미무침도 좋다.

봄철 바다에서 나는 해산물은 봄도다리와 더불어 주꾸미가 인기다. 봄이 되면 횟집의 수족관에는 이들 식재료들이 꿈틀대기 시작한다. 봄의 향기를 가득 품은 채 미식가들의 입맛을 부추긴다. 다양한 먹거리가 많고 많지만 모름지기 제철에 나는 제철 음식을 먹어야 먹는 즐거움이 배가 된다.
 
 남도의 맛이 담긴 시원한 콩나물국과 두부김치는 덤이다.
 남도의 맛이 담긴 시원한 콩나물국과 두부김치는 덤이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선술집의 주꾸미와 계란찜이 입맛을 부추긴다.
 선술집의 주꾸미와 계란찜이 입맛을 부추긴다.
ⓒ 조찬현

관련사진보기

 
제철 주꾸미를 맛보기 위해 지인과 함께 찾아간 곳은 남도답사1번지로 불리는 전남 강진이다. 강진버스공용정류장 근처에 위치한 선술집 즐거운 포차다. 손맛 좋기로 이름난 이곳 전라도 아짐은 철따라 제철 식재료로 요리한 맛난 음식을 내준다. 메뉴에 없어도 주문만 하면 그냥 뚝딱이다.

바지락국과 애호박찌개, 콩불전골, 닭똥집, 골뱅이무침, 해물라면 등 주당들의 입맛을 돋우는 안주거리가 늘 준비돼 있다. 시골의 작은 도시이다 보니 이곳을 찾는 손님들도 한 다리 건너면 다 아는 처지다. 서로 안부를 묻기도 하고 얘기치 않은 술잔이 오간다. 자신이 주문한 안줏거리를 가져와 맛보라며 건네는 이도 있다. 그 시절의 따뜻한 정이 넘쳐흐르는 공간이다.

맛과 영양이 풍부한 주꾸미는 우리 몸에 필요한 필수아미노산이 많이 함유돼 있다. 아이들의 두뇌발달은 물론 성인병 예방에 좋은 DHA와 타우린, 불포화 지방산이 많아 간장 해독에 좋다. 또한 시력보호와 시력회복은 물론 피로 회복에도 많은 도움이 된다.

옛 문헌을 살펴보니 조선 후기 학자 정약전의 <자산어보>에 준어 속명을 죽금어라 하고 '크기는 4~5치에 지나지 않고 모양은 문어와 비슷하나 다리가 짧고 몸이 겨우 문어의 반 정도이다'라 기록됐다.

제철 음식이 보약이다. 제철 음식을 찾아 우리 함께 남도로 미식여행을 떠나보자. 강진에서 찾아낸 이곳 선술집은 어느 날 문득 한잔 술이 생각날 때 부담 없이 들려도 좋을 곳이다. 늘 그러하듯 남도의 맛이 담긴 시원한 콩나물국과 두부김치는 덤이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다음 블로그 '맛돌이의 오지고 푸진 맛'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그는 해보다 먼저 떠서 캄캄한 신새벽을 가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