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청양군 읍내사거리의 횡단보도가 2곳은 시각장애인 유도블록이 설치되 있고 나머지는 화강판석이 깔려 있는 기형적인 모습을 하고 있다. 더욱 심각한 문제는 그동안 청양군이나 장애인 단체 등에서 이런 사실을 모르고 있었다는 것이다.
 청양군 읍내사거리의 횡단보도가 2곳은 시각장애인 유도블록이 설치되 있고 나머지는 화강판석이 깔려 있는 기형적인 모습을 하고 있다. 더욱 심각한 문제는 그동안 청양군이나 장애인 단체 등에서 이런 사실을 모르고 있었다는 것이다.
ⓒ 방관식

관련사진보기

   
청양군이 시각장애인 유도블록(점자블록)이 설치되지 않은 횡단보도를 10년이 넘도록 방치한 것으로 드러났다.

'교통약자의 이동편의 증진법'에 따르면 횡단보도 양단에는 의무적으로 시각장애인 유도블록을 설치해야하나 이곳은 4곳 중 2곳만 설치돼 있고, 나머지는 화강판석이 깔려 있다.

더 큰 문제는 청양군 장애인 및 공사 담당 부서 등 어느 곳도 이 같은 사실을 전혀 모르고 있었다는 것.

지난 9일 군 관계자는 전화통화에서 "당시 공사 관련 서류는 보관기간이 지나서 찾기 어렵고, 담당자도 계속 교체돼 무슨 이유로 2곳에만 점자블록이 설치됐는지 알 수 없는 상태"라며 "다만 인터넷의 위성사진을 찾아본 결과 2009년에도 현재와 같은 모습이었고, 그동안 문제가 제기된 적은 없었던 걸로 알고 있다"고 답변했다.

한국시각장애인협회를 비롯한 여러 관련 기관의 관계자들은 하나 같이 황당한 일이 발생했다고 입을 모았다.

시민활동가 A씨는 "시각장애인 유도블록의 존재를 알고 있으면서 절반만 시공을 했다는 것도 이해가 안가는 일이지만 그 긴 시간동안 관계 공무원이나 장애인 관련 단체 등에서 몰랐다는 것도 큰일"이라며 "사회적 약자에 대한 배려 수준의 정도가 국가나 지역의 선진성을 가늠하는 척도가 되는 요즘 장애인에 대한 이런 무관심은 지역의 위상을 깎아 먹는 일이다"고 비판했다.

이와 관련해 11일 청양군 관계자는 "의무사항인 만큼 조속하게 설치할 수 있도록 하겠다. 발주 의뢰 후 며칠 안으로 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청양군시각장애인협회에 문의한 결과 현재 85명의 회원이 등록돼 있으며 미 가입 회원까지 합하면 300여명의 시각장애인이 청양에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충청뉴스라인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지역 소식을 생생하게 좀 더 많은 사람들에게 전달해 언론의 중앙화를 막아보고 싶은 마음에 문을 두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