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인천시는 4·16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아 16일 오전 11시 인천가족공원 세월호 추모관 앞에서 희생자의 명복을 빌고, 안전문화 확산을 위한 '국민안전의 날'과 연계한 일반인 희생자 추모식 행사를 열었다.
 인천시는 4·16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아 16일 오전 11시 인천가족공원 세월호 추모관 앞에서 희생자의 명복을 빌고, 안전문화 확산을 위한 "국민안전의 날"과 연계한 일반인 희생자 추모식 행사를 열었다.
ⓒ 인천시

관련사진보기

 
 세월호 5주기 추모식은 고인에 대한 묵념을 시작했다. 그리고 세월호 유족 대표, 인천시장, 중앙부처 대표를 비롯한 종교계 대표, 시의회 의장 등이 추도의 말을 전했고, 추모공연, 헌화와 분향 순으로 진행됐다.
 세월호 5주기 추모식은 고인에 대한 묵념을 시작했다. 그리고 세월호 유족 대표, 인천시장, 중앙부처 대표를 비롯한 종교계 대표, 시의회 의장 등이 추도의 말을 전했고, 추모공연, 헌화와 분향 순으로 진행됐다.
ⓒ 인천시

관련사진보기

 
""기억하겠습니다. 무고하고도 안타까운 그 희생도 다른 희생을 막고자 했던 그 영웅적인 희생도 결코 잊지 않겠습니다. 유가족의 오랜 아픔과 기다림을 기억하겠습니다. 희생자 가족들의 슬픔을 내일처럼 함께 아파했던 시민들의 마음도 잊지 않겠습니다." (박남춘 인천시장)

인천항에서 출발한 제주행 세월호가 전남 진도 팽목항 부근에서 안타깝게 가라앉은지 5년이 지났다. 인천시는 4·16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아 16일 오전 11시 인천가족공원 세월호 추모관 앞에서 희생자의 명복을 빌고, 안전문화 확산을 위한 '국민안전의 날'과 연계한 일반인 희생자 추모식 행사를 열었다.

이번 추모 행사는 세월호 참사 일반인희생자 유가족 대책위원회가 주최했다. 희생자 유가족 및 일반시민을 비롯해 박남춘 인천시장과 이용범 인천시의회 의장 및 시의원들, 정부를 대표해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국회의원, 종교단체 대표, 기관·단체장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세월호 5주기 추모식은 고인에 대한 묵념을 시작했다. 그리고 세월호 유족 대표, 인천시장, 중앙부처 대표를 비롯한 종교계 대표, 시의회 의장 등이 추도의 말을 전했고, 추모공연, 헌화와 분향 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추모식 행사에는 인천시립 합창단과 그룹 부활의 김태원, 김동명이 참여해 추모공연을 펼쳤고, 희생자들을 기리기 위한 추모 리본 글쓰기, 리본 만들기 등도 함께 진행됐다.
 
 세월호 5주기 추모식은 고인에 대한 묵념을 시작했다. 그리고 세월호 유족 대표, 인천시장, 중앙부처 대표를 비롯한 종교계 대표, 시의회 의장 등이 추도의 말을 전했고, 추모공연, 헌화와 분향 순으로 진행됐다.
 세월호 5주기 추모식은 고인에 대한 묵념을 시작했다. 그리고 세월호 유족 대표, 인천시장, 중앙부처 대표를 비롯한 종교계 대표, 시의회 의장 등이 추도의 말을 전했고, 추모공연, 헌화와 분향 순으로 진행됐다.
ⓒ 인천시

관련사진보기

  
 이번 추모 행사는 세월호 참사 일반인희생자 유가족 대책위원회가 주최했다. 희생자 유가족 및 일반시민을 비롯해 박남춘 인천시장과 이용범 인천시의회 의장 및 시의원들, 정부를 대표해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국회의원, 종교단체 대표, 기관·단체장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번 추모 행사는 세월호 참사 일반인희생자 유가족 대책위원회가 주최했다. 희생자 유가족 및 일반시민을 비롯해 박남춘 인천시장과 이용범 인천시의회 의장 및 시의원들, 정부를 대표해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국회의원, 종교단체 대표, 기관·단체장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 인천시

관련사진보기


다음은 이날 박남춘 시장이 낭독한 '세월호 일반인 희생자 5주기 추모사' 전문이다.

세월호 유가족 여러분! 그리고 인천 시민 여러분!

4월이 왔습니다. 우리 기억 속에 가장 아프고 잔인했던 4월 16일이 벌써 5년이 되었습니다. 꽤 많은 시간이 흘렀건만, 아직도 어제의 일처럼 생생하고 아픕니다.

인천시는 지난주부터 본청과 구청, 산하기관에 5주기 추모 현수막을 걸었습니다. 시장이 되면 꼭 시청에 현수막을 걸겠다던 스스로의 약속을 잊지 않고 지키려고 했습니다. 막상 '잊지 않겠다'는 문구를 보니 미안함이 눈물처럼 흘러내렸습니다.

미안합니다. 국가가 당연히 지켰어야 할 소중한 생명을 지켜드리지 못해 정말 미안합니다. 아무 잘못도 없이 죄인 아닌 죄인이어야 했던 유가족들에게 정말 미안합니다. 아무 일 없을 거라 믿으며 구조 소식을 기다렸던 시민들에게 정말 미안합니다.

유가족 여러분!

저는 지난 주 인천시 새내기 공직자들과 함께 영화 <생일>을 보았습니다. 공직자로서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사명의 엄중함을 다시 한 번 되새기자는 뜻이었습니다.

영화 <생일>은 우리가 세월호 사고를 결코 잊어서는 안 되는 이유를 다시 한 번 명확하게 알려주었습니다. 슬픔이 그저 슬픔으로 끝나서는 안 되기에, 아프더라도 결코 잊지 말고 기억해야 한다는 것을 말입니다.

기억하겠습니다. 무고하고도 안타까운 그 희생도 다른 희생을 막고자 했던 그 영웅적인 희생도
결코 잊지 않겠습니다. 유가족의 오랜 아픔과 기다림을 기억하겠습니다. 희생자 가족들의 슬픔을 내일처럼 함께 아파했던 시민들의 마음도 잊지 않겠습니다.

인천시민 여러분!

세월호 희생 후 우리는 다짐했습니다. 더 이상 이런 아픔이 일어나지 말게 하자는 다짐이었습니다. 
  
2주 전 강원도 속초와 고성 등지에서 일어난 대형 산불로 국민들은 또 한번 놀라고 걱정했습니다. 그러나 정부와 소방당국의 신속한 대처와 시민들의 높은 안전 의식 덕분에 인명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었습니다. 

우리 정부와 국민 모두는 세월호의 큰 희생을 통해, 안전의 소중한 가치를 깨닫고 신속하고 차분히 대처할 수 있었습니다. 세월호의 희생이 헛되지 않게 해야 할 책임과 과제를 우리 모두가 소중히 기억한 덕분입니다.    

이제 우리는 세월호 희생이 남긴 교훈을 더욱 값지게 지켜가야 합니다. 

네! 더 성실히 지켜가겠습니다. 자라나는 미래세대를 위험과 불안으로부터 지키겠습니다. 시민의 안전과 생명을 나의 안전과 생명처럼 소중히 지키겠습니다. 깨끗한 환경과 든든한 복지로 시민의 건강과 행복을 지키겠습니다.  

시민을 위한 최고의 복지는 안전입니다. 더욱 안전한 인천을 만들겠습니다. 안전은 아무리 강조하고 조심해도 지나침이 없다는 마음으로 힘써 지켜가겠습니다. 안전특별시 인천이 안전 대한민국을 선도해 가겠습니다. 

인천 시민 여러분!

우리가 기억하는 한, 세월호의 아이들과 희생자 모두는 우리의 마음 속에 영원히 살아있을 것입니다. 

유가족 여러분!

부디 힘내시고 건강하십시오. 300만 인천시민이 함께 하겠습니다. 유가족 여러분께 다시 한 번 위로를 전하며, 삼가 희생자 모두의 영면을 빕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