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매년 3월 14일에는 '행주대첩제' 충장사 제전 행사가 열린다.
 매년 3월 14일에는 "행주대첩제" 충장사 제전 행사가 열린다.
ⓒ 고양시

관련사진보기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항일 유적지이며 행주대첩의 전승지인 사적 제56호인 행주산성을 전 국민에게 무료로 개방하고 문화재 발굴, 행주문화제의 개최, 관광명소와 연계해 한국을 대표하는 문화행사 축제가 될 수 있도록 전력을 기울이겠다." (이재준 고양시장)

고양시는 임진왜란 3대 대첩의 하나인 행주대첩 행사를 현행 고양시에서 중앙정부로 격상해 주관해 줄 것을 문화재청에 공식 건의했다고 22일 밝혔다.

지난 10일 안동권씨 대종회에서 충장공 권율도원수의 '행주대첩제' 제례행사를 국가행사로 격상해 줄 것을 고양시에 건의했고, 이에 고양시도 뜻을 함께하기로 한 것이다.

매년 3월 14일 '행주대첩제' 충장사 제전 행사에 대규모로 참여하고 있는 안동권씨 대종중은 현충사에 진행하고 있는 '이순신장군 탄신 기념행사'와 같이 국가 행사로 격상해줄 것을 고양시에 건의했다. 이에 고양시도 문화재청에 공문을 통해 이같은 내용을 전달했다.

권율 장군과 함께 선무1등 공신에 오른 충무공 이순신 장군을 모신 현충사는 이순신장군 탄신 행사를 국가 주관으로 치르며, 행사에는 문체부 장관, 육군 참모총장, 충남지사 등 1000여 명이 참석하고 있다.

고양시는 행주대첩을 전승으로 이끈 충장공 권율도원수와 호국영령들의 무훈과 국난극복 행주 얼을 기리는 '행주대첩제'의 국가 주관 행사로의 격상을 계속 건의할 계획이다.
 
 지난 10일 안동권씨 대종회에서 충장공 권율도원수의 '행주대첩제' 제례행사를 국가행사로 격상해 줄 것을 고양시에 건의했고, 이에 고양시도 뜻을 함께하기로 했다.
 지난 10일 안동권씨 대종회에서 충장공 권율도원수의 "행주대첩제" 제례행사를 국가행사로 격상해 줄 것을 고양시에 건의했고, 이에 고양시도 뜻을 함께하기로 했다.
ⓒ 고양시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