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김병준

관련사진보기


대전광역시 노동권익센터가 개소했습니다. 비정규근로자지원센터가 노동권익센터로 이름을 바꾸고 사업영역을 확장한 것입니다. 대전지역 노동자들의 권리를 지키고, 보호받기 어려운 처지에 있는 노동자들에게 새로운 희망을 줄 수 있는 노동권익센터로 다시 태어난 것입니다.
 
ⓒ 김병준

관련사진보기


민주노총 대전본부 이대식 본부장은 "비정규센터가 버전업되어 노동권익센터가 되었습니다. 그만큼 더 많은 노동자들을 위해, 더 많은 비정규영세노동자들의 권익을 위해 활동해 나가겠다는 결심을 밝히는 자리가 오늘 이 자리입니다"라며 앞으로도 노동권익센터라는 이름에 맞게 활동하겠다는 의지를 밝혔습니다.
 
ⓒ 김병준

관련사진보기


축사에 나선 허태정 대전시장은 "지역의 노동자들의 보편적인 권익을 살피고 활동해 나가자는 취지로 노동권익센터로 바뀌어 오늘 개소식을 갖게 되었습니다"라며 "'대전지역 노동자의 든든한 벗이 되겠습니다'라는 말에 맞게 노동자의 든든한 벗이되는 센터가 되기를 바랍니다"라며 개소식을 축하한다고 전했다.
 
ⓒ 김병준

관련사진보기


센터는 앞으로 노동환경 실태조사, 정책연구, 법률지원 및 상담, 노동인권교육, 감정노동자 보호사업 등을 통하여 대전 지역 노동자들을 위해 활동할 계획이라고 한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민주노총 대전본부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노동, 통일, 사회문제에 관심을 갖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