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헝가리 유람선 사고, 참좋은여행사 브리핑 한국인 관광객들이 탑승한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30일 오전 서울 중구 참좋은여행사에서 이상무 전무이사가 브리핑 도중 고개숙여 사과하고 있다.
▲ 헝가리 유람선 사고, 참좋은여행사 브리핑 한국인 관광객들이 탑승한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30일 오전 서울 중구 참좋은여행사에서 이상무 전무이사가 브리핑 도중 고개숙여 사과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30일 오전 4시(한국 시각)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한국인 단체 여행객이 탑승하고 있던 유람선이 침몰했다. 탑승하고 있던 34명 중 33명이 한국인이며 현재까지 7명이 구조된 것으로 밝혀졌다.

사고가 발생한 이날, 해당 여행 상품을 기획한 '참좋은여행'은 오전 11시 30분 서울 중구에 있는 본사에서 이상무 전무이사가 직접 나와 탑승자 숫자와 사고 경위 등에 대해 브리핑했다.

관광객들은 참좋은여행의 '9박 10일 동유럽 패키지'를 통해 헝가리 여행을 하던 중이었으며, 다뉴브강에서 운항하는 '허블레아니' 유람선을 통째로 빌려 부다페스트 야경을 보는 일정 중에 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참좋은여행 측은 탑승자 총 34명 중 여행객 30명과 여행 인솔자, 현지 인솔자, 사진작가까지 총 33명의 한국인이 탑승했으며, 선장 한 명은 현지인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여행사는 이 자리에서 김용미(여 55)씨 등 7명의 한국인 생존 확인 명단을 발표했다.

승객 중 7명은 사망하고, 19명이 실종된 것으로 알려졌다. 여행사 측은 사망자 명단은 확인에 시간이 걸린다고 밝혔다.
 
헝가리 유람선 사고, 분주해진 참좋은여행사 사무실 한국인 관광객들이 탑승한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30일 오전 서울 중구 참좋은여행사 사무실이 취재진들로 분주해졌다.
▲ 헝가리 유람선 사고, 분주해진 참좋은여행사 사무실 한국인 관광객들이 탑승한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30일 오전 서울 중구 참좋은여행사 사무실이 취재진들로 분주해졌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여행사 측은 사고 경위에 대해 "유람선이 오후 8시경(현지시각) 출항해 다뉴브강을 한 바퀴 돌고 선착장으로 돌아오던 중 선착장에서 출발하던 대형 바이킹 크루즈선이 후미를 추돌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앞서 여행사 측은 출발 전, 정박한 상황에서 크루즈선이 덮친 것이라고 발표했다. 그러나 구조자 중 한 명이 운행 중에 발생한 사고임을 알려왔다고 한다.

다뉴브강은 당시 비바람이 강하게 치는 등 기상이 좋지 않았으나 모든 유람선이 정상적으로 운행하고 있었다는 게 여행사 측의 설명이다.

여행사 측은 '승객들이 구명조끼를 입고 있었느냐'는 질문에 "확인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만약 구명조끼를 입지 않고 탑승한 상황이었다면 피해가 클 것으로 추정된다. 

참좋은여행 측은 1차적으로는 선사에 책임이 있지만, 여행사는 '관광객의 안전'을 책임져야 할 의무가 있다며, 최선을 다해 사고를 책임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부사장 등 포함 15명 규모의 수습반을 오후에 급파할 것이라고 밝혔다.
 
헝가리 유람선 사고, 참좋은여행사 브리핑 한국인 관광객들이 탑승한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30일 오전 서울 중구 참좋은여행사에서 이상무 전무이사가 브리핑을 하기 위해 굳은 표정으로 대기하고 있다.
▲ 헝가리 유람선 사고, 참좋은여행사 브리핑 한국인 관광객들이 탑승한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30일 오전 서울 중구 참좋은여행사에서 이상무 전무이사가 브리핑을 하기 위해 굳은 표정으로 대기하고 있다.
ⓒ 권우성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안녕하세요. 오마이뉴스 박정훈 기자입니다. stargazer@ohmy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