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2일 열린 대전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에서 정관성 대전복지재단 대표이사가 답변을 하고 있다.
 지난 12일 열린 대전시의회 복지환경위원회에서 정관성 대전복지재단 대표이사가 답변을 하고 있다.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오는 24일 대전시 감사를 앞두고 있는 대전복지재단 정관성 대표이사가 이번 감사를 내부 직원의 탓으로 돌리면서 "조직파괴자는 처절하게 응징하겠다"거나 "감사에서 재단에 대해 조금이라도 뭐라 하면 재단을 없애버리겠다"라고 협박성 발언을 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정 대표이사는 앞서 재단 이사에게 '인간쓰레기', '나잇값 좀 하라'는 등의 막말을 해 논란이 일었다. 대전복지재단은 대표이사 막말과 불용액 과다 발생 논란 등으로 10월로 예정됐던 종합감사를 6월로 앞당겨 받게 됐다(관련기사: "인간쓰레기" "나잇값" 대전복지재단 대표 '막말' 논란).

"조직 이탈자 때문에 감사 받는 것" "쳐낼 것은 쳐내겠다"

제보자에 따르면, 정 대표이사는 대전시 감사가 결정되자 제보자를 색출해야 한다는 발언을 공개적으로 했다. 정 대표이사는 "내부 직원이 자기의 개인적인 일을 여기저기 퍼트려서 재단에 감사가 나오는 것"이라면서 "이런 조직파괴자는 조직에서 철저하게 응징을 해서 근무를 못하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여러분 조직 속에 이러한 이탈자가 있어서 감사를 받는 것이다. 이번에 아주 뿌리를 뽑아내겠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외에도 "내부 직원이 재단을 흔드는데 재단이 뭔 필요가 있느냐", "감사에서 재단에 대해서 조금이라도 뭐라고 하면 내가 시에 보고하겠다, 재단을 없애라고", "재단 해체되면 여러분들 어디로 갈 거냐, 그렇게 철부지고 무책임한 사람들이 있다" 등의 발언도 했다.

또 "아무리 흔들어도 나는 눈 깜짝 안한다. 나는 자유의 몸이 되면 가만히 안 있겠다. 시민단체라도 만들어서 재단을 지킬 것"이라며 "쳐낼 것은 쳐내겠다"고 말했다.
그는 "시의 방침에 의해서 10월에 받을 종합감사를 이번에 받게 됐다. 왜 이렇게 됐는지 여러분들 아느냐"고 묻고, 특정 직원을 지목하며 "알아 몰라, 얘기해 봐"라고 다그치기도 했다.

또 직원들에게 감사로 직장을 잃을 수 있다고 협박성 발언도 했다.

정 대표이사는 "(특정 직원이) 밖에서 결탁해서 재단을 골탕 먹여가지고 감사를 받게 한 것이다. 재단이야 죽든 말든, 동료직원이 죽든 말든 자기의 목적만 달성하려는 것"이라며 "골탕을 먹여서 대표를 끌어내려고 하는데, 만약 (대표이사에) 외부전문가가 오면 여러분들은 다 그만둬야 한다. 여러분들 그냥 안 둔다"고 말했다.

또 "이제는 누군가는 하나가 죽게 되어 있다. 여기를 떠나야 한다"며 "여러분들의 직장은 여러분이 지켜라. 나는 연금대상자이니까 상관없다. 나가도 할 일이 많은 사람"이라고 발언했다.

정 대표이사는 논란이 된 자신의 막말을 두둔하기도 했다. 그는 "내가 나잇값 좀 하라고 했다고 그게 막말이라고, 아이고 참"하면서 "지금 누가 갑질을 하고 있는 것이냐"고 말했다.

정관성 대표이사 "그런 말 한 적 없다, 감사 후 대응 판단할 것"

이에 대해 정관성 대표이사는 "그런 말 한 사실이 없다"라고 반박했다. 정 대표이사는 "현재 대전시 감사가 진행되고 있다. 감사를 받고 있는 기관장이 감사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발언에 대해 언급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생각한다. 따라서 그 어떤 인터뷰에도 응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다만 정 대표는 "감사가 끝난 이후에는 '반론여부'에 대해 판단해 보겠다"고 답했다.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