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정은 북한 위원장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친서 수신을 보도하는 CNN 뉴스 갈무리.
 김정은 북한 위원장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친서 수신을 보도하는 CNN 뉴스 갈무리.
ⓒ CNN

관련사진보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으로부터 친서를 받았다.

AP, CNN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23일 "김정은 동지께 도널드 트럼프 미합중국 대통령이 친서를 보내어 왔다"라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최고 영도자 동지께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읽어보시고 훌륭한 내용이 담겨있다고 하시면서 만족을 표시하셨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김 위원장이 친서를 읽는 사진과 함께 "트럼프 대통령의 정치적 판단 능력과 남다른 용기에 사의를 표한다"라며 "흥미로운 내용을 심중히 생각해 볼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친서는 앞서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으로부터 받은 친서에 대한 답신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친서가) 생일 축하 편지였으며, 매우 아름답고 따뜻한 친서"라고 밝힌 바 있다. 

조선중앙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보낸 친서의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지만, 김 위원장이 만족했다는 평가를 전한 것으로 볼 때 교착 상태에 빠진 북미 비핵화 협상 재개를 위한 미국의 긍정적인 입장 변화가 담겼을 가능성도 있다. 

김 위원장은 지난 20~21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취임 후 처음으로 북한을 방문하며 북중 정상회담을 가졌다.

또한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미중정상회담에 이어 트럼프 대통령의 한국 방문도 예정돼 있어 한반도 정세의 변화가 전망되고 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