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인사말하는 황교안 대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6일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서울에서 열린 한국당 우먼 페스타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인사말하는 황교안 대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6일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서울에서 열린 한국당 우먼 페스타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언론이 좌파에 장악됐다. 좋은 메시지를 내놓으면 하나도 보도가 안 되고, 실수하면 크게 보도된다."

황교안 당대표가 27일 국회에서 열린 당 대외협력위원회 임명장 수여식에서 내놓은 발언이다. '엉덩이춤' 논란과 관련해 언론에서 비판적 보도가 쏟아진 데 대한 반발로 읽히는 대목이다.

한국당 측은 또 이와 관련해 여성당원들이 속옷을 보여준 것처럼 보도한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 별도의 정정 보도 신청을 검토 중인 것으로도 알려졌다.

이에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황교안 대표가 '속옷 엉덩이춤' 사태에 대해 사과하기는커녕 언론을 탓했다"며 "'좌파에 장악됐다'며 언론에 이념을 덧씌워 공격했는데, (이는) 과거 공안검사 시절에 갖고 있던 잣대를 지금도 들이대고 있는 게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여야4당 일제히 비판 논평... "1야당 수준에 매일이 놀랍다"


지난 26일 한국당은 황 대표·나경원 원내대표 등 지도부가 참석한 가운데 '우먼페스타' 행사를 개최했다. 여성 당원의 지위향상을 위한 행사였으나, 한국당 경남도당 당원들이 노래와 춤을 추면서 속바지를 안에 입은 채로 겉옷 바지를 내려 '한국당 승리' 글귀를 보인 게 문제가 됐다.

논란이 되자 한국당은 "돌발 행동이었다. 다른 의도가 있었던 것은 아니"라고 해명했으나, 민주당·바른미래당·민주평화당·정의당 등 4개 정당에선 일제히 이를 비판하면서 아래와 같은 논평을 내놓았다.

 
 26일 오후 서울 서초구 한 호텔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우먼 페스타에서 당원들이 무대 위에서 바지를 내리고 엉덩이 춤을 춰 논란을 일으켰다.
 26일 오후 서울 서초구 한 호텔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우먼 페스타에서 당원들이 무대 위에서 바지를 내리고 엉덩이 춤을 춰 논란을 일으켰다.
ⓒ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쳐

관련사진보기


"민생회복을 외치면서도 정작 국민의 간절한 염원은 외면한 채 국회정상화에는 불참해 국회를 무법천지로 만들고, 밖에선 당원들을 모아놓고 낯 뜨거운 저질 퍼포먼스로 축제를 벌이는 한국당은 과연 제정신인가?" (민주평화당 대변인 장정숙)

"성 평등 정당임을 과시하고자 마련된 행사가 여성에 수치심을 안기고 성을 도구화하는 자리로 변질되고 말았다. '달창'이란 말을 원내대표가 공개집회에서 서슴없이 했던 일을 떠올리면 그 지도부에 그 당원, '성인지 감수성 제로'가 한국당의 민낯이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식 대변인)

"바지 '내리고', 엉덩이 '흔들고', 당대표는 '웃고', '박수치고', '격려하고'. 황교안 당대표는 박수갈채에, '좀 더 연습하라'는 격려도 아끼지 않았다고 무슨 말이 더 필요한가. 경솔하고 천박한 제1야당 수준에 매일이 놀랍다. 국민이 우습나?"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


"자유한국당은 참으로 하는 짓마다 매를 번다. 공당이 사전 기획한 행사 수준이 이토록 저질스러울 수 있다는 것도 놀랍지만, 저급한 퍼포먼스를 보며 환호를 보낸 제1야당 지도부의 성인지 감수성에 기가 찰 뿐이다." (정의당 정호진 대변인)

비판의 핵심은 이 춤이 오히려 여성이라는 성별을 수단화·도구화했으며, 이를 보면서도 환호한 제1야당 한국당 지도부의 성인지 감수성이 의심스럽다는 것이다.

이뿐 아니라 민주당 박찬대 대변인은 한국당이 3개월 전 발의한 '여성 역행' 법안을 소환해 비판했다. 그는 논평에서 "한국당은 현재 비례대표를 폐지하는 선거법 개정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여성 대표성을 확대하기 위해 여성에게 비례대표의 50%를 할당한 것이 지난 2004년(17대 총선)부터인데, (한국당의 이 법안 발의는) 불과 15년만에 선거제도가 다시 과거로 퇴행한 법안"이라고 꼬집었다.
 

실제로 한국당은 지난 3월 10일, 여야4개 정당의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반대하며 자체 안으로 '비례대표제 폐지, 국회의원 정수 10% 감축'을 제시해 나머지 정당의 거센 비판을 받았다. 5일 뒤 당시 한국당 의원 전원(113명)이 동의해 낸 이 법안에 따르면, "선거마다 비례대표 관련 공천 파동이 큰 사회적 이슈가 돼 개선이 필요하다"며 비례대표제를 폐지해 현행 300석인 의원 정수를 270석까지 줄이자는 취지로 설명한다(정유섭 의원 대표발의/법안 바로보기).

한편 한국당의 '엉덩이춤' 논란에 같은 당 장제원 의원은 페이스북에 "분위기를 봐가면서 행사내용을 구성해야 한다. 울고 싶다"는 글을 올렸으며, 민주당 김상희 의원도 페이스북에 "정말 가지가지 한다. 국회를 팽개치고 하라는 일은 안 하면서, 국민을 실망시키는 것을 넘어 경악하게 하는 제1야당 대표를 어찌하오리까? ㅠㅠ"라고 적었다.

[관련 기사]
한국당 여성당원 '엉덩이춤' 논란…"행사 취지 훼손 유감"
"한국당 여성당원들 속옷 연상 반바지춤, 놀랍고 참담"

댓글3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정치부 기자. 여성·정치·언론·장애 분야, 목소리 작은 이들에 마음이 기웁니다. 성실히 묻고, 자세히 보고, 정확히 쓰겠습니다. A political reporter. I'm mainly interested in stories of women, politics, media, and people with small voice. Let's find hope!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