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겨레하나 회원들이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의 경제보복조치에 대한 규탄 촛불집회를 열고 아베 규탄과 ‘친일적폐’ 반대를 주장하고 있다.
 겨레하나 회원들이 1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의 경제보복조치에 대한 규탄 촛불집회를 열고 아베 규탄과 ‘친일적폐’ 반대를 주장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최근 한일 갈등의 배경인 일제 강제징용 배상 판결과 관련해 한국이 해결책을 가져와야 한다고 주장했다. 

아베 총리는 21일 아사히TV 참의원 선거 개표방송에서 '한국에 정상회담을 요청할 뜻이 없냐는 질문에 "한국 측의 대응은 1965년 한일 청구권협정을 위반한 것"이라며 "한국이 제대로 된 답변을 가져오지 않으면 건설적인 논의가 되지 않는다"라고 밝혔다. 

이어 "한일 청구권협정은 한국과 일본이 전후 태세를 만들며 서로 협력하고 국가 간의 관계를 구축하자는 협정"이라며 "이런 협정에 위반하는 대응을 하는 것은 유감"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한국 정부는 한일 양국의 출연금으로 재원을 조성해 법원으로부터 확정판결을 받은 강제징용 피해자에게 위자료를 지급하자고 제안했으나, 일본 정부는 즉각 거부하며 제3국 참여의 중재위원회 개최를 요구하고 있다. 

또한 아베 총리는 일본 정부의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 강화에 대해 "결코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대한) 보복적인 조치가 아니라 안보와 관련된 무역 관리를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국에 지난 3년간 무역 관리에 대한 협의를 요청했지만 답을 얻지 못했다"라며 "한국 측의 성실한 대응을 바란다"라고 촉구했다. 

아베 총리가 이끄는 집권 자민당과 연립 여당인 공명당은 이날 치러진 일본 참의원 선거에서 과반 의석을 획득하며 승리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