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변창기

관련사진보기

 
4일 오후 3시 30분 퇴근 길, 본관 옆 열사 광장에서 집회를 하고 있었다. 비정규직에서 정규직이 된 지 2년 차인 나는 비정규직 문제에 관심 많다.
 
ⓒ 변창기

관련사진보기


"비정규직 철폐하라!" "불법파견 중단하라!" "정규직 전환하라!" 등 비가 오락가락 하는 가운데 2백 여명의 비정규직 노동자가 외쳤다.

이날 집회 진행자는 '서울노동청에서 불법파견 인정하라'며 4일 부로 38째 단식농성 중인 기아차 비정규직 노동조합 김수억 지회장과 통화를 시도해 조합원들에게 들려주기도 했다.
 
ⓒ 변창기

관련사진보기


집회 말엔 본관 앞으로 가서 파업가 부르고 구호 한 번 외치고 끝내자는 진행자 발언에 조합원들이 본관 앞으로 향하자 사용자 측은 기다렸다는 듯 발빠르게 움직였다.
 
ⓒ 변창기

관련사진보기

 
젊은 용역과 직원들이 버스와 트럭으로 본관가는 길은 물론 옆길마저 모두 차단해 가는 길을 막았다. 여기저기서 거세게 항의하고 말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 변창기

관련사진보기

 
비정규직 노동조합은 대치중인 곳에서 파업가를 부르고 불법파견 중단 구호를 외친 후 집회를 마무리했다.

현대차 노동조합 탄생 32년 차 이지만 여전히 노동착취와 차별은 지속되고 있는 것 같다.

얼마 전부터 식당 노동자도 노동조합을 만들어 투쟁에 나섰다. 노동이 존중된다면, 차별이 없다면, 착취가 없다면 노동자들이 분노하고 조직화 했을까? 지금도 노동조합이 만들어지고 투쟁이 일어나는 것은 사회적으로 노동자가 차별당하기 때문 아닐까?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인간해방 사회는 불가능한가? 노동해방 사회는 불가능한가? 청소노동자도 노동귀족으로 사는 사회는 불가능한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