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알릴레오' 규탄 회견하는 자유한국당 여성 의원들 송희경 자유한국당 중앙여성위원장(왼쪽 다섯번째) 과 당 소속 여성 의원들이 17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KBS 여기자 성희롱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규탄' 회견을 하고 있다.
▲ 알릴레오" 규탄 회견하는 자유한국당 여성 의원들 송희경 자유한국당 중앙여성위원장(왼쪽 다섯번째) 과 당 소속 여성 의원들이 17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KBS 여기자 성희롱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규탄" 회견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필요하다면 그 자리(노무현재단 이사장)에서 사퇴하는 것까지도 책임에 들어간다고 본다."

자유한국당(아래 한국당)이 유시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향해 이사장직에서 사퇴하라고 요구했다. 송희경 중앙여성위원장 및 당 소속 여성 국회의원들은 17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노무현재단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서 KBS 기자를 성희롱하는 패널 발언이 나온 것과 관련해 유시민 이사장의 책임있는 자세를 요구했다.

"유시민씨, 그 자리에 과연 있을 만한 사람인가"

송희경 의원은 정론관에서 "유시민 이사장의 알릴레오가 피의자 조국 수호를 넘어서 이제는 저급한 성희롱 발언으로 국민의 공분을 사고 있다"면서 "이에 한국당 여성 의원들과 여성중앙위원회는 참담한 심정으로 오늘 이 자리에 서서 기자회견을 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유시민 이사장은 허울 뿐인 사과 말고, 방송진행자로 책임 있는 자세를 당장 보여주길 바란다"라며 "단순히 한 여성 기자에 대한 모욕이 아니라 대한민국 여성 전체에 대한 모욕"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유시민의 알릴레오 라이브 뷰'(알라뷰)가 여성 인격을 말살하고 희롱할 권한까지는 없는 것"이라며 "'사람사는 세상'은 남성만 살맛나는 세상인가"라고 되물었다.

송 의원은 "성찰과 경계라는 말에 가린 허울뿐인 사과만으로 아무 책임도 안 지고 넘기려는 유 이사장의 행태에 말문이 막힐 지경"이라며 "참으로 굴욕스럽고 개탄스럽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국민 분노만 부추기는 어설픈 궤변 정치를 당장 그만두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기자회견을 마치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법적 대응이나 고발 조치는 원내지도부와 협의해서 진행할 예정"이라며 "유시민씨가 그 자리에 과연 있을 만한 위치의 사람인가"라고 꼬집었다. '책임있는 자세'가 구체적으로 무엇인지 질문하자 송 의원은 "필요하다면 그 자리에서 사퇴하는 것까지도 책임에 들어가는 것 아니겠느냐"라고 답했다. '노무현재단 이사장' 사퇴를 의미하는지 재차 묻자 "맞다"라고 고개를 끄덕였다.

유시민, 오늘 KBS라디오 출연 예정

유시민 이사장은 앞서 15일 노무현재단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알라뷰' 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는 <아주경제> 법조팀장인 장용진 기자와 개그맨 황현희가 패널로 함께했다.

해당 방송에서 장 기자는 KBS 여성 기자의 실명을 거론하며 "좋아하는 검사들이 많아서 슬슬슬 많이 흘렸다"라고 말했다. 황현희씨가 "좋아한다는 것은 관계로서 좋아한다는 거죠? 기자와 검사와의 관계로서"라고 묻자 장 기자는 "검사는 다른 마음이 있어서 그랬는지 모르고"라고 답했다. 유 이사장은 "아니 뭐, 그런 얘기를"이라며 대화를 만류했다. 방송 말미에 유 이사장을 포함한 출연자들은 성희롱에 대해 사과했으나, 장 기자가 "사석에서 많이 하는 이야기라서 그랬다"라고 말하며 논란을 더 키웠다.

KBS기자협회와 여기자협는 즉각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영상에서 해당 발언 부분은 편집됐으며, 유튜브를 통해 사과문이 올라왔다. 유 이사장은 16일 "진행자로서 생방송 출연자의 성희롱 발언을 즉각 제지하고 정확하게 지적해 곧바로 바로잡았어야 했는데 그렇게 하지 못한 것은 저의 큰 잘못"이라고 공식적으로 사과했다. 장 기자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제가 너무 부족했다"라고 사과했다.(관련 기사: 유시민 "알릴레오 성희롱발언 곧바로 바로잡았어야…깊이 반성"

그러나 논란은 진화되지 않았다. 한국당은 17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도 해당 발언을 꼬집으며 양승동 KBS 사장의 책임을 물었다. 특히 김성태 한국당 의원(비례)은 "공영방송 보도가 고작 유튜버 한 명에게 모독을 당한 걸 국민들이 어떻게 보겠느냐"라며 "성희롱을 당했는데 가만히 있는 사장이 어떻게 사장이라고 할 수 있나. 양승동 사장은 사퇴해야 하지 않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관련 기사: "KBS 위에 유시민 있는 듯... 유시민은 머리를 숙여라")

한편, 유시민 이사장은 17 오후 KBS1라디오 <열린토론>에 출연할 예정이다. 해당 프로그램의 MC 정준희는 지난 16일 방송에서 "내일 이 시간에는 유 이사장을 초대해 '유시민에게 묻는다'라는 주제로 인물토론이 진행된다"라며 "조국 정쟁과 보도를 둘러싼 논란, 여러 가지 정치 현황, KBS 관련 문제 등을 함께 논의해보도록 하겠다"라고 예고한 바 있다.

댓글2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