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이탄희 변호사가 '검사 전관예우'를 지적하자, 대검찰청이 "사례를 대라"며 민감한 반응을 보였는데...
 이탄희 변호사가 "검사 전관예우"를 지적하자, 대검찰청이 "사례를 대라"며 민감한 반응을 보였는데...
ⓒ 김진호

관련사진보기

 이탄희 변호사가 '검사 전관예우'를 지적하자, 대검찰청이 "사례를 대라"며 민감한 반응을 보였다.  임은정 검사는 "대검이 발끈할수록 급소란 말인데.."라고 페이스북에 언급하기도 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안녕하십니까 김진호입니다 시사만평의 변신을 자주 생각하곤 합니다. 착한 분들께는 캘리그라피 공짜로 해드립니다 기사 삽화도 그려드려요~연락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