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원흥이생명평화회의가 지켜낸 청주 산남동 법원청사앞 두꺼비 서식지 원흥이 방죽 및 생태체험관.
 원흥이생명평화회의가 지켜낸 청주 산남동 법원청사앞 두꺼비 서식지 원흥이 방죽 및 생태체험관.
ⓒ 충북인뉴스

관련사진보기

  
청주시의회가 산남동 원흥이생태공원 등 청주지역 3개 양서류 생태공원에 대한 민간위탁을 불허하면서 지역 주민·시민단체의 반발이 거세다.
  
청주시의회 농업정책위원회는 지난 10월 23일 '민간단체 위탁 운영 효과 저조', '보조금 관리 소홀' 등의 이유로 시가 제출한 민간위탁 동의안을 부결시켰다.

농업정책위 결정에 따라 산남동 원흥이생태공원·성화동 맹꽁이생태공원·산남생태공원 등 3개 생태공원은 민간위탁에서 직영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하지만 이들 생태공원을 운영해온 (사)두꺼비친구들(이하 두꺼비친구들)과 지역 주민들은 '트집잡기'에 불과하다며 반발하고 있다.

실제 농업정책위가 발표한 '양서류 생태공원 민간위탁금 결산 검토 지적사항' 살펴보면 일부 논란의 여지가 있다.

두꺼비친구들 "의회가 정산서류 제대로 살펴보지 않아"
 
 '두꺼비 순찰대' 회원들이 농수로에 빠진 두꺼비들을 담아 옮겨 주고 있다.
 "두꺼비 순찰대" 회원들이 농수로에 빠진 두꺼비들을 담아 옮겨 주고 있다.
ⓒ 충북인뉴스

관련사진보기

 
먼저 농업정책위는 민간위탁 운영 과정에서 두꺼비친구들이 '계좌이체 시 발생하는 수수료는 자부담이 원칙인데 2017년 6월 1일 외 4건이 타행이체 수수료가 예산으로 지출됐다'고 지적했다.

이에 두꺼비친구들은 "외부 강사료를 지급할 시 청주시 지정은행인 농협이 아닌 타 은행으로 입금할 때 발생한 수수료 문제"라며 "자부담으로 회계했고 통장에도 입금했는데 의회에서 정산서류를 제대로 살펴보지 않은 것 같다"고 반박했다.

추가 수수료의 경우 기관 운영 예산이 아닌 단체 자부담으로 처리했음에도 농업정책위가 이를 제대로 확인하지 않았다는 것.

이 외에도 두꺼비친구들은 농업정책위가 '시니어클럽에 사용한 식사비가 적정하지 않다'라는 문제 제기도 잘못됐다는 입장이다.

앞서 농업정책위는 시니어클럽에서 활동 중인 지역 노인들에 대한 식사비 지출에 대해 '실비보상 성격의 예산인 식비를 공원관리비에서 지출한 근거가 없다'며 예산 부적정 사용을 지적했다.

두꺼비친구들은 "관련 예산은 청주시와 사전에 협의한 내용이다. 사업승인과 지출승인을 모두 받아 진행된 사업이다"라며 "2017년 특별감사 당시 관리부서인 공원녹지과의 승인이 있었음에도 2015부터 2017년까지 3년간 시니어클럽에 지출한 식대를 환수 조치했다. 과거 행정의 문제이지 보조금 부정 사용 사례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후 감사관실과 담당 부서와 협의해 1년에 한 번씩 지역 어르신들에게 음식을 대접할 수 있도록 예산협의를 끝냈다"라며 "청주시도 이에 동의한 부분이다. 1년 동안 정부 노인 일자리 사업 지원을 통해 일해주신 어르신들에게 최소한의 예의다"라고 말했다. 
  
문제된 인건비·식비지출 청주시 사전 승인받아
 
ⓒ 충북인뉴스

관련사진보기

 
식비 지출에 대한 근거가 없다는 농업정책위 지적과는 달리 담당 부서인 공원녹지과와 사전 승인 및 협의가 있었다는 주장이다.

지난해 지출된 인건비 중 일부가 부적정했다는 농업정책위 지적도 추가 검토가 필요하다.

농업정책위는 '공원관리비로 인건비 지급 시 사업계획서 변경서를 제출하고 집행부의 승인을 받은 후 지출, 채용해야 하지만 승인내역 없이 월 인건비 8회 621만9880원과 4대 보험 78만120원을 지출했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두꺼비친구들은 "사전 검토와 승인을 모두 거친 정당한 집행"이라는 입장이다.

두꺼비친구들은 "2017년 위탁운영 계약을 할 때 두꺼비생태공원과 맹꽁이생태공원만 위탁운영에 들어가 있었다"라며 "2018년에 두꺼비쉼터가 만들어지자 시에서 이곳도 관리 운영을 하라고 지시했고 이에 따라 추가된 관리 인원의 인건비가 지출됐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사업수행 범위만 3천 평가량 늘어나 인건비 추가지출이 불가피했다. 물론 이 부분에 대한 청주시의 사전승인과 협의는 당연히 거쳤다"라며 "지난해에 이를 승인하고 협의한 담당 공무원에게 사실관계만 물어봐도 금방 확인될 사항"이라고 덧붙였다.

두꺼비친구들은 이외에도 농업정책위가 지적한 사항들에 대한 소명자료를 만들어 공개할 계획이다.

지역 시민사회와 주민들이 잇따라 기자회견을 여는 등 민간위탁 부결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자 농업정책위는 "행정사무감사를 통해 추가 문제점들을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충북인뉴스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충북인뉴스는 정통시사 주간지 충청리뷰에서 2004년5월 법인 독립한 Only Internetnewspaper 입니다. 충북인뉴스는 '충북인(人)뉴스' '충북 in 뉴스'의 의미를 가집니다. 충북 언론 최초의 독립법인 인터넷 신문으로서 충북인과 충북지역의 변화와 발전을 위한 정론을 펼 것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