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단풍의 계절이 끝날 무렵 피아골 연곡사 주변의 단풍은 더욱 붉게 물들어 갑니다.

단풍의 화려한 빛깔은 낙엽이 되기 직전의 마지막 몸부림이며 다가올 혹한의 계절을 준비하는 생존 전략입니다.

안토시아닌 성분이 많은 나무는 붉게 물들고, 카로틴 성분이 많은 나무는 노랗게, 탄닌 성분이 많은 나무는 갈색으로 변합니다.

생존을 위해 수분을 확보하고 햇볕을 받아 들였던 초록의 나무들은 이제 다시 생존을 위해 수분을 빼내어 다음 봄을 준비합니다.

가을의 화려한 단풍 빛깔을 통해 다가올 봄을 기대해 봅니다.

#구례 #피아골단풍 #연곡사단풍 #maple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구례를 읽어주는 윤서아빠 임세웅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