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 특별사절단을 이끌고 평양을 방문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6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방북 결과를 설명하고 있다. 정 실장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의 면담에서 협의한 3차 남북정상회담 일정을 비롯한 방북 성과를 발표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청와대는 14일 국가안보회의(NSC) 상임위원회를 개최하고 한일 관계 상황과 한미 방위비분담 협상 진행 상황 등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열린 NSC 상임위원회 회의에서 상임위원들은 최근 한일관계 상황을 점검하고 양국 간 외교 채널을 통한 협의 방향을 모색했다.

또 상임위원들은 오는 17~18일 태국에서 개최 예정인 아세안 확대 국방장관회의(ADMM-plus) 참가 대책을 검토했다. 이번 회의에서 우리 정부의 한반도 평화정착 노력에 대한 국제사회 지지 확보 및 역내 국가들과의 파트너십 강화를 위한 방안도 논의됐다.

상임위원들은 아울러 한미 간 방위비분담 협상의 진행 상황을 점검하고 관련 대책들을 논의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5일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 등 미국 군 수뇌부를 접견하고, 이 자리에서 23일 자정을 기해 종료되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문제와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내부 의견을 조율했을 것으로 보인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