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일본 외무성 청사 들어가는 김정한 외교부 아태국장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이 15일 오전 다키자키 시게키(瀧崎成樹)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을 만나기 위해 도쿄 외무성 청사로 들어가고 있다. 한일 외교당국 간 국장급 협의는 지난달 16일 이후 한 달 만으로, 이날 회의에서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강제징용 배상 판결 해법 등 양국 현안이 두루 논의될 것으로 알려졌다. 2019.11.15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이 15일 오전 다키자키 시게키(瀧崎成樹)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을 만나기 위해 도쿄 외무성 청사로 들어가고 있다. 한일 외교당국 간 국장급 협의는 지난달 16일 이후 한 달 만으로, 이날 회의에서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강제징용 배상 판결 해법 등 양국 현안이 두루 논의될 것으로 알려졌다. 2019.11.15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한일 외교당국 간 국장급 협의가 15일 오전 도쿄 일본 외무성 청사에서 열렸다.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과 다키자키 시게키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나선 이날 협의는 지난 10월 16일 서울 접촉 이후 한 달 만에 열린 것이다.

특히 김 국장과 다키자키 국장은 한국 정부가 종료를 결정하면서 오는 23일 자정을 기해 효력이 상실되는 지소미아 문제에 대해 심도 있게 의논할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은 한국 정부에 지소미아 연장을 강력히 요구하고 있지만, 한국 정부는 일본이 수출 규제 조치를 철회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그러나 일본은 수출규제를 지소미아 연장 문제와 연결 짓는 것에 반대하면서 한국 요구에 불응하고 있다.

또 이날 회의에서 두 국장은 양국 사이에 갈등의 불씨가 된 징용배상 판결 문제를 비롯한 여러 현안을 풀어갈 해법을 놓고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정한 국장은 이날 오전 협의를 위해 외무성 청사에 들어서면서 기자들에게 "상호 관심사에 관해 흉금을 털어놓고 폭넓게 얘기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협의는 지난 10월 말 이낙연 국무총리가 일본을 방문한 이후 처음으로 이뤄지는 협의인만큼 양국이 진전된 방안을 도출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하지만 양국의 입장 차가 견고해 접점을 찾기가 쉽지 않을 것이란 것이 대체적 전망이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